>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성광 “MBC 연예 대상, 안 불러도 간다…무대 준비 中”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8.12.13 10:01:01 | 최종수정 2018.12.13 16:23: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성광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안윤지 기자] KBS ‘개그콘서트’에서 수많은 유행어를 낳으며 제1의 전성기를 맞이했었던 개그맨 박성광이 MBC 예능을 통해 두 번째 전성기를 맞았다.

박성광은 올해 중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첫 출연했다. 이날 여성 매니저 임송의 등장은 온라인을 들썩일 만큼 큰 파장을 일으켰다. 또한, 그간 ‘개그콘서트’에서 까칠한 캐릭터를 주로 맡았던 박성광의 배려심도 한 몫 했다. 이렇게 박성광은 ‘전참시’에 없어서 안되는 인물로 자리 잡았고, 여기저기서 부르는 대세 아이콘이 됐다.

“시기가 정말 잘 맞았던 것 같다. 남성 연예인의 여성 매니저라는 요소가 화제성을 충분히 갖고 있었고 (‘전참시’를 통해) 좋은 사람들도 만났다. 난 늘 MBC 건물에 들어가기 전에 문 앞에서 감사한 마음을 담아 인사하고 들어간다.”

연말까지도 꾸준히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박성광은 이번 ‘MBC 2018 연예 대상’ 축하 무대에 설 수 있는 가능성을 내비치며 설레여 했다.

“연예 대상은 안 불러도 내가 갈 것이다. 이미 입을 옷의 콘셉트까지 다 정해놨다. 깔끔·배려·젠틀남 콘셉트다. 혹시 몰라서 상별로 수상소감을 다 준비했다. 신인상, 우수상, 최우수상까지 있다. 또 아직 확정 난 건 아니지만 일단 나보고 무대를 준비하고 있으라고 하더라. 그래서 지금 뭐 할지 고민 중이다. 얼른 무대 콘셉트를 얘기 해주셨으면 좋겠다.”

KBS에서는 관록 있는 개그맨이지만 MBC에서는 새로운 인물이다. 그렇기에 박성광은 신인상 후보로도 유력하다.

“신인상 받으면 좋겠지만 라이벌이 너무 쟁쟁하다. MBC ‘두니아’에서 돈 스파이크나 유노윤호도 있고, 다들 너무 활약이 좋았다. 일단 노리는 건 (매니저) 송이, 광복이와 함께 베스트 커플상을 노린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더문글로벌아카데미`, 한국모델협회 공식아카데미..
문희경 대표,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기대해주세요..
레미 맬렉,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나의 것 [포토]
브래들리 쿠퍼, 여심 사로잡는 매혹적인 미소 [포토..
 
인사말 전하는 문희경 대표 [MBN포토]
루시 보인턴♥라미 말렉, 시상식장 달군 ‘뜨거운 ..
“꿈을 포기하지 말아요”…레이디 가가, 눈물의 주..
‘더 페이버릿’ 올리비아 콜맨, 여왕의 품격 [포토..
 
축사하는 한국모델협회 임주완 회장 [MBN포토]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그린북’ 마허샬라..
레지나 킹, 91회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했어요~..
‘아카데미 시상식’ 크리스찬 베일, 아내 시비 블..
 
`케이팝` 김주민,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댄스강사..
‘그린북’ 피터 패럴리 감독, 작품상 트로피 들고..
얄리차 아파리시오, 첫 주연으로 여우주연상 후보 ..
엠마 스톤,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어요~ [포토]
 
문희경 대표, `더문 글로벌 아카데미` 기대해주세요..
레미 맬렉, 남우주연상 트로피는 나의 것 [포토]
브래들리 쿠퍼, 여심 사로잡는 매혹적인 미소 [포토..
퀸 브라이언 메이X아담 램버트, 기립박수 터져나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