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조태희 “영화 ‘역린’ 속 현빈 분장? 난이도 上·부담 多”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1.07 10:01:0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조태희 분장감독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하늘분장, 아담스페이스

[MBN스타 안윤지 기자] 조태희 분장감독이 배우 현빈이 군 전역 후 복귀를 알렸던 영화 ‘역린’의 뒷이야기를 전했다.

대개 배우들은 영화 촬영을 위해 몇 시간은 기본, 무한대기를 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특히 드라마의 경우, 현장에서 생기는 많은 변수로 인해 자신의 차례가 바뀌는 일도 허다하다. 이런 대기는 단순히 배우만 하는 게 아니다. 배우와 함께 있는 수많은 스태프들도 함께 한다. 조태희 분장감독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드라마 분장은 몇 년 정도 했었다. 정말 드라마는 오전 6시에 촬영이 끝나고 오전 7시에 다시 촬영에 들어간다. 이런 게 반복되다 보니 어떤 날은 집 전화번호도 까먹더라. 화려한 직업이고, 스포트라이트를 받지만, 뒤에서는 이런 고통이 있으니 회의감이 들기도 했다. 영화는 드라마에 비해 촬영 시간이 확실하게 정해져 있는 편이라 다시 돌아가면서 그 힘듦이 덜했다.”

조태희 감독은 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으로 추위와 더위를 꼽았다. 추위에는 메이크업 도구들이 얼어버리거나 배우들의 얼굴이 쉽게 빨개졌으며 더위에선 그냥 메이크업이 녹아내렸기 때문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역린’ 현빈 사진=영화 ‘역린’ 스틸컷


“추위엔 대처할 수 있는 방법들이 그래도 꽤 있다. 그런데 더위에는 정말 못 이긴다. 그냥 분장도 흘러내리고, 옷도 다 젖는다. 특히 사극은 더 심하다. 그래서 여름의 촬영장에는 촬영보다 (화장을) 수정하는 시간이 더 길었던 것 같다.”

그는 일하는 것에 어려움이 있다면 바로 배우들의 이미지를 변신시킬 때였다. 특히 기존에 하얗고 꽃미남 이미지가 있던 배우가 사극에 출연해야 할 때 콘셉트를 구축하는 점이 가장 힘들었다고 전했다.

“전에 작업했던 유아인, 조인성, 현빈, 소지섭 모두 첫 정통 사극이었다. 이분들은 정말 CF같이 말끔한 사람들 아닌가. 변화의 폭이 있어야 하는데 그 선을 정하는 게 가장 힘들다. 특히 ‘역린’의 현빈의 경우, 제대 후 첫 작품이었다. 집중도가 높았다. 여기서 내가 실수를 조금이라도 하면 바로 화살이 날아올 수도 있는 상황이다. 현빈도 첫 사극이기도 했다. 그래서 난이도가 가장 높았고, 당시 부담감도 많았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