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황후의 품격’ 오아린 “장나라·신성록, 작품서 또 만나고파”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3.09 13:49:15 | 최종수정 2019.03.13 20:09: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오아린이 최근 MBN스타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싸이더스HQ

[MBN스타 안윤지 기자] ‘황후의 품격’ 배우 오아린이 배우 장나라, 신성록, 신은경에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다음 작품에서도 이들을 또 만나고 싶다며 감동받았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오아린은 2015년 CF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 ‘화유기’ ‘라이프 온 마스’ 황후의 품격‘ 등에 출연해 존재감 있는 연기를 했다. 또한 영화 ’왕을 참하라‘ ’머니백‘ 데자뷰’ 등에 단역으로 출연했지만, 자신의 연기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동생과 스튜디오에 사진을 찍으로 갔다. 그때 작가님이 (엄마에게) ‘포즈도 잘하고 말도 잘 들으니 아역 배우 시키면 될 것 같다’고 해서 연기를 배웠다. 3살 때부터 시작했는데 너무 재미있었다.”

인터뷰 당시 함께 동행한 오아린의 어머니는 “계속 대본을 봐왔고, 한글 선생님에게 글을 배우니 또래보다 (실력이) 빠르더라”며 그를 칭찬하기도 했다. 오아린 또한 “‘연기 천재’란 말은 과찬이다. 아직 6년밖에 안 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오아린이 최근 MBN스타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싸이더스HQ


그가 최근 출연한 SBS ‘황후의 품격’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꾸준히 10%대 시청률을 유지했으며, 마지막회 경우 16.5%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수목드라마 1위로 기분 좋은 퇴장을 맞았다. 큰 화제성을 지닌 드라마에 아역 배우로 출연한 만큼, 그의 주변 반응이 궁금해졌다.

“친구들과 자주 연락하지만 ‘황후의 품격’ 이야기는 안 한다. 본 방송을 잘 못보고 재방송을 보기 때문이다. 나도 그 시간에 자기 때문에 재방송을 보는 편이다. 또, 본 방송을 보더라도 내 부분만 보는 편이다.”

오아린은 자신의 연기에 대해 “공주로서 위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내가 TV 속 내 연기를 볼 때 ‘내가 이렇게 연기를 잘 했나?’라고 생각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황후의 품격’에서 다시 만나고 싶은 배우로 장나라, 신성록, 신은경을 꼽았다. 오아린은 특히 신성록과 함께 연기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은은한 미소를 지었다.

“아바마마(신성록)는 나에게 연기를 가르쳐주셨다. 할마마마(박원숙)가 돌아가셔서 사진을 놔두고 서 있을 때 살짝 웃었으면 좋겠다고 말씀하시더라. 그래서 촬영할 때 카메라 뒤에서 나에게 ‘웃어, 웃어’라고 포즈를 해줘서 살짝 웃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