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열혈사제’ 김남길 “이하늬, 사실 손가락 골절 있었다”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5.07 12:07:05 | 최종수정 2019.05.07 16:32:1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김남길이 최근 서울 강남 모처에서 MBN스타와 만나 상대 배우 이하늬 부상에 대해 털어놨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남길은 ‘열혈사제’ 촬영 도중 부상을 입어 잠시 입원한 바 있다. 그는 자신뿐만 아니라 함께 촬영했던 배우 이하늬 또한 부상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월 26일 김남길이 액션 장면을 소화하는 도중 손목 골절상을 입었다. 그는 당시 깁스하면서까지 촬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후 3월 2일 그가 늑골 골절 부상으로 서울시 광진구 한 대학병원에 입원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격렬한 액션 장면 소화 도중 호흡 곤란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향했다.

결국 김남길은 잦은 부상으로 완치를 위해 촬영을 중단했다. 이후 그는 3월 6일 퇴원 후 7일 바로 현장에 복귀했다.

“합이 안 맞아서 다친 케이스였다. 예전 같았으면 병원에 입원했을 때 쉬고 싶다고 생각했을 텐데 이번엔 화가 나더라. 내가 조심했으면 다치지 않았을 것이고 잘 순항하고 있는 와중에 피해를 줄 것 같았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김남길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그가 심하게 부상을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빠르게 복귀했던 이유는 드라마 때문이었다. 밝고 화목했던 촬영장과 드라마에 대한 걱정이었다.

“당시 9~11부를 촬영하고 있었다. 해당 회차에 시청률을 올릴 수 있는 요소가 많았다. 그런데 내가 입원해 촬영을 못 해 결방하면 (시청률을 올릴 수 있는) 타이밍을 놓칠 것 같더라.”

김남길은 복귀 당시를 회상하며 “나와서 촬영한다고 했지만, 그것도 은근히 민폐였다. (이)하늬가 정말 많이 잔소리하더라. 이모 같은 마인드가 있다. 사실 하늬도 손가락 골절이 있었고 깁스를 빼고 끼면서 촬영했다”고 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황민현, 섹시함에 취해 [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
규현, 오늘은 예능 이미지 잊어 주세요 [포토]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골든글로브 2020’ 레드카펫 빛낸 송강호-조여정..
아이린, 한쪽 내려간 옷에 드러난 뽀얀 어깨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가인X국카스텐, 귀 힐링이 바로 이런 것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