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훗날 작품으로 남고파”…신하균, 천생 배우의 진심과 꿈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5.14 13:48:08 | 최종수정 2019.05.14 16:59: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신하균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어느덧 데뷔 21차가 된 배우 신하균은 연기를 해온 시간만큼 자연스럽게 변화를 겪었다. 한 인간으로서 나이를 먹으며 조금씩 더 유연해지고 있단다.

신하균은 1998년 영화 ‘기막힌 사내들’(감독 장진)로 데뷔한 뒤 ‘공동경비구역 JSA’ ‘복수는 나의 것’ ‘지구를 지켜라!’ ‘웰컴투 동막골’ ‘박수칠 때 떠나라’ ‘고지전’ ‘악녀’ ‘7호실’ 등 다수 영화에 출연하며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스크린뿐만 아니라 브라운관에서도 왕성한 활약을 펼쳤다. 드라마 ‘좋은 사람’ ‘위기일발 풍년빌라’ ‘브레인’ ‘피리 부는 사나이’ 그리고 올 초 방영된 ‘나쁜 형사’까지, 한계를 모르는 배우로 종횡무진 했다. 이렇게 수많은 작품들을 거쳐 오는 동안 신하균에게도 크고 작은 변화가 생겼다.

“예전에는 무슨 말을 어떻게 해야 할지도 몰랐고 낯가림도 심했다. 지금은 조금 나아진 것 같다. 나이가 들면서 유해지는 걸 느낀다. 그런데 원래도 밝긴 밝았다.(웃음) 연기자로서는 달라진 것 없이 비슷하다. 선배가 되어가는 과정에서 책임감도 당연히 느끼고 있고, 개인적인 책임감은 늘 가지고 있다. 후배가 많아지는 건 제가 나이가 든다는 거니까 체력 관리를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후배라고 해서 낮게 봐선 안 된다. 함께 일하는 동료다. 저는 제 몫을, 그들은 그들의 몫을 통해 함께 도와가며 작품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신하균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신하균은 그동안 폭 넓고 몰입도 연기를 선보여온 만큼 다양한 수식어도 갖고 있다. 그중 ‘하균신(神)이라는 별칭은 여전히 민망하단다. 드라마와 영화 통틀어 40편 이상의 필모그래피를 가지고 있는 신하균에게 연기는 아직도 마냥 어렵다.

“그런 별명들을 정말 못 듣겠다. 민망하기도 하고 그런 사람도 아니다. 저는 작품을 접할 때마다 두렵고 긴장된다. 어떻게든 주변의 도움을 받기 위해 발버둥 친다. 데뷔한 지 20년이 넘었지만 아직도 잘 모를 때가 많다. 첫 촬영 때마다 엄청 긴장한다. 힘들게 접근하게 된다. 제가 나중에 연기를 그만두면 어떤 작품으로 남았다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

신하균에게 연기란 개인 작업이 아닌 ‘함께’ 만들어 가는 것이다. 연기와 작품이 좋아서 모인 배우들끼리 자신들의 능력치를 최고로 뽑아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상대방 탓을 해서는 안 되며, 안 되면 오롯이 자신의 탓이라고 말하는 그에게서 결연함이 엿보였다.

“연기는 함께 하는 것이다. 생각보다 더 잘 나올 수도 있고 덜 나올 수도 있다. 좋아서 모인 사람들끼리 최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머리를 짜내고 만들어가는 거다. 안 되면 내 탓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해야 한다. 모자란 부분은 서로서로 도우며 만들어 나가야 한다. 배우들의 앙상블이 중요하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