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이광수 “‘나의 특별한 형제’, 걱정 많았지만 결국 도전”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5.14 14:29:36 | 최종수정 2019.05.14 16:58: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이광수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배우 이광수가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로 자신을 둘러싼 선입견을 완벽하게 깨부쉈다. 알짜배기 장점만 취한 탄탄한 연기력은 그의 진가를 다시금 입증했다.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는 머리 좀 쓰는 형 세하와 몸 좀 쓰는 동생 동구,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았지만 20년 동안 한 몸처럼 살아온 두 남자의 우정을 그린 휴먼코미디다. 이광수는 극 중 동구를, 신하균이 세하를 맡아 호연했다.

이번 작품은 이광수에게 도전이었다. 오랜 예능 활동으로 인해 굳어진 코믹 이미지가 꼬리표처럼 따라다녔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광수는 이를 마냥 부정적으로 생각하기보다 감사한 마음으로, 그리고 다시 한 번 도전해야 할 원동력으로 생각했다.

“다들 잘 아시다시피 저는 SBS ‘런닝맨’에 출연하고 있다. 희화화된 이미지나 특징 때문에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동구라는 캐릭터를 오해하시진 않을까 걱정했다. 시나리오를 보고 느낀 걸 연기했을 때 나의 기존 이미지와 별개로 봐주실지에 대한 걱정 또한 컸다. 하지만 육 감독님과 (신)하균 형과 잠품을 꼭 해보고 싶었다. 도전이었다. 반면 웃겨야 하는 장면에서 제가 조금만 해도 재미있게 봐주시기도 한 것 같다. 감독님과 적정선에 대해 이야기하며 톤을 잡아나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이광수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이광수가 연기한 동구는 보고 있으면 절로 기분이 좋아지는 순수함을 가진 인물이다. 하지만 연기하는 입장에 놓인 이광수는 고민이 깊었다. 손짓 하나, 표정 하나까지 신경 써야 함은 물론 연기의 톤을 잡는 것도 만만치 않았다.

“육 감독님의 생각이 워낙 확고해서 디렉션도 정확하게 해주셨다. 저는 그저 믿고 의지하며 촬영했다. 사실 첫 촬영 전부터 ‘내가 하는 게 맞나’라는 부담감이 있었다. 리딩을 하긴 했지만 리딩 땐 행동이나 표정을 디테일하게 연기하지는 않으니까 말이다. 첫 촬영 이후 감독님이 ‘이 정도 톤으로 하면 될 것 같다’고 말씀해주셔서 마음도 편해지고, 제 연기에 확신을 가질 수 있었다. 동구를 연기할 때는 순수함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대사로 다 표현하지 않는 캐릭터라서 어떻게 순수함을 보여줄지 감독님과 많은 상의를 거쳤다.”

‘나의 특별한 형제’는 장애를 소재로 다룬 기존 영화의 틀을 깬다. 서둘러 감정을 호소하지도 않고, 주인공들이 수동적이지도 않다. 그러면서도 충분한 위로와 공감대를 형성해 관객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광수 역시 이 지점에서 영화의 매력을 느꼈다.

“시나리오를 보면서 장애인에 대해 현실적인 이야기가 담긴 것 같아 좋더라. 평소에 장애인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은데, ‘나의 특별한 형제’ 촬영 이후 관심을 갖게 됐다. 내가 할 수 있는 게 무엇일지 고민해봤다. 작은 것부터 해나갈 수 있을 것 같다. 우리 영화가 관객들에게 좋은 영향을 끼쳤으면 좋겠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최근 이광수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이광수는 작품 외적으로도 선한 이미지를 갖고 있다. 이러한 장점이 영화 속 순수한 동구를 표현하는 데 크게 일조하기도 했다. 억지스럽지 않은 그의 연기에는 인간 이광수가 담겨 있다.

“바르게 살아야 한다는 생각은 사실 누구에게나 있지 않나. 주변에서 (제가) 착하다고 생각해주셔서 착하려고 노력한다. 만약 그게 불편했으면 저도 그러지 않을 텐데, 불편하거나 부담스럽지는 않다. 나름대로 착하고 예의 있게 하려고 한다. 주변 사람들 만나는 걸 워낙 좋아해서 스트레스도 사람을 만나며 극복한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건 제게 큰 행복이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