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마동석 “‘악인전’ 독한 악역, 시원한 물 마신 듯 갈증 해소”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5.20 13:01:01 | 최종수정 2019.05.20 17:44: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마동석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마블리’ 배우 마동석이 영화 ‘악인전’을 만나 제대로 변신했다. 피도 눈물도 없는, 목표한 바를 이루기 위해선 친구도 해하는 무지막지한 악역의 얼굴을 스크린 가득 피워냈다.

‘악인전’은 중부권을 쥐고 흔드는 제우스파 조직 보스 장동수(마동석 분)와 바짝 독이 오른 형사 정태석(김무열 분)이 연쇄살인마 K(김성규 분)를 잡기 위해 힘을 합치는 이야기로, 2017년 영화 ‘대장 김창수’로 입봉한 이원태 감독의 신작이다.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공식 초청돼 개봉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은 이 영화에서 마동석은 장동수 역을 맡아 열연했다. 연쇄살인마에게 목숨을 위협 받았지만, 그에게 목숨보다 중요한 건 자존심과 체면이다. 지독히도 맹목적인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마동석은 장동수라는 옷을 제 몸에 꼭 맞춰 입어 소화했다.

“여태 제가 했던 영화들 중 다른 톤의 캐릭터라서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범죄액션 장르는 그 안에서 변주하기가 어려운데, 참 감사하게 생각한다. 극 속에 예상 못한 트위스트가 있어서 재미있게 봐주신 것 같다. 악이 악을 처단하는 데서 오는 묘한 느낌이 있지 않나. ‘악인전’은 제가 갈증을 느끼던 와중에 갈증이 해소되는 좋은 시나리오였다. 시원하게 물 한 번 마신 듯한 느낌이더라. 그리고 (김)무열이가 격렬하게 연기해야 하는 부분들이 많아서 오히려 저는 무게감, 살벌함을 여유 가득한 느낌으로 표현했다. ‘MCU’(마동석 시네마틱 유니버스)라는 수식어는 과찬이다. ‘악인전’은 MCU가 아니라 이원태 감독님의 시네마틱이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마동석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마동석은 이번 영화에서도 수많은 액션씬에 등장한다. 마동석 특유의 타격감 넘치는 맨손 액션은 물론 좁은 골목에서 K라는 목표를 향해 질주하는 카체이싱씬도 대부분 직접 소화했다. 장동수라는 인물의 잔혹함을 표면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복싱을 해오던 게 있어서 제 장기인 주먹 액션을 많이 한다. 관객들이 장동수라는 캐릭터를 빨리 따라갈 수 있게 하려면 캐릭터 특징을 빨리 던져주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초반부 샌드백 장면을 제안한 거다. 긴장감을 타기 시작하는 지점이 필요할 것 같아서 그런 식으로 액션을 디자인했다. 카체이싱은 정말 마음에 드는 장면이다. 좁은 골목에서 추격전을 하니까 스피드감이 더 살아서 좋더라.”

마동석과 김무열, 김성규는 영화 내내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한다. 세 인물의 묘하고 긴장감 가득한 구도는 관객들로 하여금 스릴을 느끼게 한다. 끊임없이 타인과 충돌하는 인물을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극 중 캐릭터들의 케미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악인전’ 배우들 역시 그 점을 염두에 두는 한편 서로에 대한 신뢰로 무사히 영화를 완성할 수 있었다.

“버디무비는 같은 편일 때와 다른 편일 때 모두 일물간 케미가 좋아야 한다. 무열이와 (김)성규 둘 다 유연하게 연기를 잘하는 친구들이라서 서로 살려줄 거 더 살려주면서, 배려하면서 촬영했다. 폭력이 난무하고 피가 난자하는 영화지만 화기애애한 현장이었다. 배역에 대해서는 정확히 디자인한 부분이 있다. 감독님의 요구에 충실한 편이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최근 마동석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마동석은 어릴 적부터 동경해온 미국배우 겸 감독 실베스터 스탤론이 이끄는 발보아 픽쳐스와 ‘악인전’ 미국 리메이크 작품 제작에 최종 합의했다. 할리우드판 ‘악인전’ 공동 프로듀서직은 물론 원작과 똑같은 배역 출연까지 확정 지었다. 어린 시절 우상과도 같은 이와 함께 한다는 사실에 들뜰 법도 한데, 마동석은 그럴수록 더욱 신중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

“할리우드는 배우들이 프로듀싱도 함께 하는 경우가 많지 않나. 그래서 제게도 그런 제안이 왔다. 리메이크가 확정되어도 제작이 되지 않는 경우가 80%가 넘는다. ‘디벨롭 헬’(develop hell) 지점을 통과하지 못하고 돈, 시간만 버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렇게 되지 않으려고 ‘악인전’은 우리가 직접 진행을 한 거다. 할리우드 리메이크 버전은 가능한 한 색다르게 보여드리고 싶다. 저만 열심히 하면 될 것 같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