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위너 “컴백 때마다 떨리고 부담 돼…1위 예상 못 했다”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5.27 13:01:02 | 최종수정 2019.05.27 16:38: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룹 위너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가 컴백과 동시에 음원강자의 저력을 보였다. 매 앨범 준비에 부담감을 느낀다는 이들은 좋은 성적에 대해 예상하지 못했다며 함께 기쁨을 나눴다.

위너는 지난 15일 새 미니앨범 ‘WE’로 컴백했다. 타이틀곡 ‘AH YEAH(아예)’는 발매 직후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1위를 기록해 위너의 음원파워를 다시 한 번 실감케 했다.

“기대를 전혀 안했다면 거짓말 인 것 같다. 마음 속으로 좋은 성적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예상은 못 했다. 예상은 저희가 할 수 있는 게 아니고, 언제나 앨범을 낼 때 운이 따라줘야 하고 여러 상황들이 맞아 떨어져야 가능하기 때문에 전혀 예상 못 했다. 그래서 더 떨리고, 감사하다.”(강승윤)

이번 앨범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싱글 ‘밀리언즈(MILLIONS)’에 이어 약 5개월 만에 발매한 신보다. 위너는 비교적 빠른 컴백으로 쉬지 않고 팬들과 만나고 있다.

“앨범 만들 때마다 부담된다. 항상 발전된 모습을 보여 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 생각보다 빠른 컴백일 수 있는데, 활동을 하면서도 작업을 한다. 어제도 작업했고, 계속 맞물려서 하다 보니 팬들에게 조금이라도 많은 노래를 들려드리고 싶은 마음에 빠른 컴백이 가능했던 것 같다.”(강승윤)

‘WE’는 각자 개성이 뚜렷한 네 멤버들이 위너로 뭉쳤을 때 발현하는 시너지를 내포하는 직관적인 앨범명으로, 올해 데뷔 5년차를 맞이한 위너의 또 다른 시작과 묵직한 다짐을 담아냈다.

“앨범의 부제로 ‘WE OR NEVER’라는 문구를 차용했다. 걸어온 길을 돌아보면 우리가 뭉쳤기에 가능한 순간이 많았는데, 그 부분을 강조해 우리가 아니고 혼자였다면 이만큼 올 수 없었다는 의미를 강조하고 싶었다. 팬들도 우리라는 영역에 포함된다는 의미로, 들어주시는 모든 분들이 하나가 된다는 의미를 담고 싶었다.”(강승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그룹 위너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번 앨범은 위너 멤버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완성됐다. 특히 강승윤은 타이틀곡 ‘AH YEAH(아예)’를 비롯해 ‘몰라도 너무 몰라’, ‘BOOM’, ‘EVERYDAY’ 리믹스 등 총 4곡의 작사, 작곡에 참여해 프로듀서로서 한층 성장을 보여줬다.

강승윤은 앨범을 소개하며 ‘우리’ ‘팀워크’ ‘하나’를 강조했다. 그동안 무대, 방송 활동 등을 통해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던 이들이 비로소 하나가 됐다고 느끼는 순간은 언제일까. 더불어 지금까지 위너와 함께 달려 온 팬들에 대한 고마움와 끈끈함도 잊지 않고 전했다.

“멤버들끼리는 굳이 말하지 않아도 느끼는 게 있다. 예를 들어 무대 위에서 돌발상황이 발생해도 사인을 맞추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받아 살린다. 이럴 때 우리가 하나라고 많이 느낀다”며 “팬들과는 같은 방향을 바라볼 때 하나라고 느낀다. 우리는 우리의 음악을 통해 팬들이 행복해졌으면 좋겠는데, 반대로 팬들은 자신들의 응원으로 우리가 행복해졌으면 하더라. 그런 서로를 위해주는 관계가 ‘우리’라는 관계이지 않을까. 가족들이 말로 표현하지 않아도 서로 배려하고 위해주는 느낌이 있지 않나. 그런 부분을 팬들과 많이 느끼는 것 같다.”

위너는 그동안 풋풋한 사랑 노래를 내세웠다면, 이번 앨범을 통해 조금 더 많은 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현실적인 감정을 다뤘다. 특히 타이틀곡 ‘AH YEAH’(아예)의 냉정한 이별 감정을 쿨하게 표현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AH YEAH’(아예)는 영화 ‘연애의 온도’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 사랑이라는 관계는 아예 잘라버리고 끝내버리는 것도 해피엔딩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아이디어를 메모장에 적어놨었다. 사실 이 노래는 2~3년 전에 제 솔로 발라드 곡으로 만들었었는데, 재미없는 것 같아 놔뒀다가 신나는 템포로 써포면 어떨까 해서 다시 작업해 타이틀곡으로 발매하게 됐다. 이번 곡으로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별송이면서도 가사는 지금까지 해왔던 스타일과는 다른 주제인데, 위너만의 밝은 기운으로 풀어내 신선하게 다가왔다. 수록곡들도 각자 스타일이 다르다.”(강승윤)

위너는 올해에도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강승윤은 2019년 목표를 묻자 “이번 앨범을 포함해서 올해 두번 컴백을 하고 싶다. 하반기에 하나 더 내고, 가능하다면 두 앨범을 합쳐서 정규 3집을 내고 싶다. 작년에 2019년엔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어도 더 바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웬만큼 이뤄질 것 같다. 하반기까지 스케줄이 많이 잡혀 있다. 팬들과 쉴 새 없이 만날 것 같다. 멤버들의 솔로 영역도 보여드리고 싶다. 실현 가능할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노력해야 할 것 같다. 전체 목표는 정규 3집까지 방점을 찍는 거다”라고 털어놨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