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경 “음원차트 압박 사라져, 내가 하고 싶은 음악 할 것”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5.28 15:01:03 | 최종수정 2019.05.28 16:35:4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블락비 박경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KQ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꾸준히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히며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했다. 앞으로도 성적에 연연하지 않고 주체적인 음악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박경은 지난 23일 ‘귀차니스트’로 돌아왔다. 새 디지털 싱글 ‘귀차니스트’는 재즈와 힙합을 기반으로 리얼 악기들이 만들어내는 경쾌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이 세상 모든 귀차니스트들을 위한 곡이다.

“문득 모든 게 귀찮다고 느껴지는 순간이 있었다. 아무것도 하기 싫을 때, 귀차니즘에 대한 노래를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귀찮음을 형상화하면 어떤 느낌일까 고민하며 마인드맵처럼 써내려갔다. 어떤 장르로 풀어내면 좋을까 고민했는데, 요즘 밴드 음악에 빠져 있다. 그래서 색소폰을 시작으로 여러 악기 소리가 들어가게 됐다.”

‘귀차니스트’는 지난해 6월 발매한 ‘INSTANT’ 이후 1년 만에 내놓은 신곡이다. 그는 이번에도 디지털 싱글 형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번 앨범은 거의 1년 만에 내는 건데, 올해 여러 곡이 준비돼 있다. 많은 곡들을 들려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미니앨범을 내면 좋은데, 요즘엔 타이틀곡도 잘 듣지 않는 시대가 된 것 같다. 다른 수록곡들은 빛을 못볼 것 같아 한 곡에 신경을 쏟아 타이틀곡처럼 만드는 형식을 취하면 빛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블락비 박경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KQ엔터테인먼트



박경은 ‘INSTANT’부터 음악적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끊임없이 연구하며 다채로운 음악적 색깔을 보이고 있는 그는 요즘 밴드 음악에 빠져 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제 곡을 듣는 분들이 ‘박경 노래 같다’고 할 때, 나만의 색깔을 갖췄구나 생각할 수 있지만 비주얼적으로나 음악적으로 변화를 줘야 식상하지 않겠다고 느꼈다. 그래서 ‘INSTANT’때 여러 시도를 하게 됐고, 항상 새로운 걸 찾다 보니 더 멋있는 걸 연구하게 되고, 밴드 음악에 시선이 가게 됐다. 우연히 장기하와 얼굴들, 페퍼톤스 공연을 봤는데 너무 멋있었다. 거기에 제 목소리가 얹어지면 새로운 게 나올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작업하게 됐다.”

지난해 가장 힘든 시기를 보냈다는 박경은 “작년부터 귀찮음과 무기력함을 느꼈다. 가장 힘든 시기를 보냈다. 열심히 달렸더니 지친 것 같다. 음악을 등한시한 것도 있고, 그 시기가 쉼이 돼서 2019년을 맞이한 지금은 원동력이 된 것 같다. 영양제도 먹고, 생각을 바꾸려고 하다보니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이어 솔로 활동을하며 성적에 대한 압박은 내려 놨다고 한다. “음원차트에 대한 압박이 없어졌다. 음원차트가 어느 순간 이상해졌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 음악을 못 들어서가 아니라 한 아티스트가 큰 부분을 독점하니까 많은 음악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없지 않나. 좋은 음악하는 분들이 설 자리가 좁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첫 솔로곡을 냈을 때는 음원차트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아이돌 그룹으로 활발하게 활동할 때고, 순위가 높지 않으면 팬들이 슬퍼하니까 더 신경썼는데, 이제는 내려놓기로 했다”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올해 데뷔 8주년을 맞는 박경은 미래의 자신의 모습을 그리며 “단독 콘서트를 하고 싶다. 8년 뒤엔 더 큰 공연장에서 공연하고 싶다. 점점 규모를 키워가는 게 꿈이다. 점점 늘려서 옛날부터 좋아해주신 팬, 새로운 팬과 함께 공연하면 행복할 것 같다. 그게 제 꿈이다”라고 바람을 내비쳤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선균·최우식, ‘기생충’ 수상에 기쁨의 포옹 [..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호명에 만세~[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이선균, SAG 최고 영예 작품상 수상에 ‘함박미소’..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