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데뷔 30주년 김현철, 비로소 깨달은 것들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5.29 08:01:01 | 최종수정 2019.05.29 10:49: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가수 김현철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Fe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현철이 오랜 공백기에도 자신의 음악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그들에게 꾸준한 음악 활동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1989년 ‘김현철 Vol.1’로 가요계 첫발을 내딛은 김현철은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춘천가는 기차’, ‘달의 몰락’, ‘왜그래’ 등 숱한 히트곡을 남긴 그는 13년간의 긴 공백기를 깨고 지난 23일 새 미니앨범 ‘10th – preview(프리뷰)’를 발매했다.

“요즘 옛날처럼 음악이 좋고 재밌다”는 그는 “1집과 2집의 차이는 노림수가 생긴다는 거다. 1집은 아무 생각 없이, 마음 편하게 만든다. 그러다 음악이 팔려야 되니까 노림수가 들어갈 수밖에 없다. 그러면서 음악이 변질되기 시작하는 것 같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1집을 찾게 된다. 이번 정규 10집은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려고 한다. 노림수가 떠오르면 생각을 안 하려고 애썼다”며 오랜만에 내놓은 신보에 애정을 보였다.

음악 인생 30년을 걷고 있는 김현철은 “30년이 지나고 나니 ‘음악은 하는 사람의 것이 아니라 듣는 사람의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만들 때는 내 음악이더라도, 발매되고 나선 듣는 사람들의 음악이구나 싶었다. 조금 더 빨리 알았으면 더 좋게 달라지지 않았을까 싶은데, 한편으로는 이제라도 알게 돼 다행이다”라고 털어놨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가수 김현철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Fe엔터테인먼트



김현철은 현재 MBC ‘복면가왕’에 고정 게스트로 출연 중이다. 수많은 가수들의 무대를 지켜봤던 그는 “‘복면가왕’에서 여러 가수들의 무대를 보는 게 도움이 된다. 요즘 트렌드가 어떻게 흘러가는지 대충 알 수 있다. ‘복면가왕’을 통해 이번 정규 10집에 참여하게 된 가수도 있다”며 새 앨범 피처링 라인업에 대해 언급했다.

김현철은 올해의 계획으로 “올해엔 다른 계획보다도 앨범 내는데 치중할 거다. 시간이 나면 앨범을 더 잘 내기 위해 고민하겠다(웃음). 공연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최근 대학로 학전에서 공연하면서 옛날에 느꼈던 알 수 없는 감정들을 느꼈다. 우는 거 정말 싫어하는데, 울컥할 정도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연 끝나고 예순이 넘으신 분이 제 사인을 받기 위해 기다리셨다는데 너무 감동이었다. 내 음악을 들어줬던 사람을 위해서 진짜 음악을 해야겠구나 생각이 들었다. 내 음악을 기다려주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건 의무구나. 13년간 그만뒀던 세월도 의미가 있었지만, 다시 시작한 이 일에도 의무감이 생긴다”며 뮤지션으로서의 행보를 예고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박진영X화사, 비닐의상 입고 댄스..파격+아찔 [포토..
2019 ‘마마’ 박보검, 물 흐르듯 진행 [포토]
트와이스 정연, 상받고 소리질러 [포토]
김양 ‘섹시한 매력은 덤~’ [포토]
 
트와이스, 이 비주얼 실화? [포토]
박보검, 진행도 잘하고 얼굴도 잘생기고 [포토]
달라 달라~있지, 흥 넘치는 무대 [포토]
김양 ‘애교 가득 무대매너’ [포토]
 
BTS, 아미 고마워요 [포토]
2019 ‘마마’ 대상 방탄소년단, 무대도 월클 [포토..
트로트가수 김양 ‘시원한 가창력’ [포토]
김양 ‘신나는 트로트의 맛’ [포토]
 
방탄소년단 출격, 2019 ‘MAMA’ 불타오르네 [포토]
박진영X마마무, 이것이 바로 콜라보다 [포토]
김양 ‘최고랍니다~’ [포토]
한혜진 ‘주체할 수 없는 트로트 흥’ [포토]
 
2019 ‘마마’ 박보검, 물 흐르듯 진행 [포토]
트와이스 정연, 상받고 소리질러 [포토]
김양 ‘섹시한 매력은 덤~’ [포토]
한혜진 ‘열창으로 분위기 후끈’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