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병철 “나조차 몰랐던 삶의 모습, 연기 덕분에 깨달아”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6.03 16:01:02 | 최종수정 2019.06.03 17:20: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배우 김병철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지담

배우 김병철이 연기라는 동반자를 만나 한 걸음씩 걸어온 세월이 어느덧 18년에 접어들었다. 최근에는 출연하는 작품마다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킨 그는 ‘흥행보증수표’로 자리매김했다.

김병철은 2003년 영화 ‘황산벌’(감독 이준익)로 데뷔한 뒤 서른 편이 넘는 영화와 다수 드라마에 출연했지만 이렇다 할 대표작과 연을 맺지 못해 오랜 무명생활을 보냈다. 하지만 최근 드라마 ‘태양의 후예’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SKY 캐슬’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그야말로 대박을 터뜨리며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병철이 주연을 꿰차기까지 자그마치 18년이 걸렸다. 결코 짧지 않은 이 시간들을 보내며 김병철은 자신이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자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

“18년이라는 시간 동안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하지 못한 시기도 꽤 있다. 당연히 어떻게 활발하게 활동할까 고민했고,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을 해야 할까라는 생각을 했다. 하나하나 집중하다보니 시간이 흘러갔고 그 기간이 힘들다기보다는 제가 할 수 있는 걸 끊임없이 고민한 시간이었던 것 같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배우 김병철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지담


김병철에게 연기는 자신이 미처 몰랐던 삶의 모습을 생각하게 만드는 존재다. 변화하는 삶의 모습 속에서 큰 울림을 느끼고, 그게 배우라는 직업을 이어가는 원동력이 된다.

“사람들이 살아가는 세상의 다양한 모습들을 간접적으로나마 표현하고 배우고 싶다. 그런 과정을 통해서 제가 변하고 싶기 때문이다. 다른 인물을 연기하다보면 제가 몰랐던 삶의 모습을 생각할 수밖에 없고, 그게 저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 좀 더 적극적으로 경험해보자고 생각하게 되고, 계속해서 연기를 해나가게 된다.”

요즘 김병철에게는 ‘워커홀릭’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 근래 쉼 없이 열일 행보를 가동한 덕분에 붙은 수식어다. 주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여온 김병철이 로맨스 장르 도전과 연애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연애를 일부러 뒤로 미룬 적은 없다.(웃음) 제가 할 수 있다고 되는 건 아니니까 인연이 닿는다면 (연애를) 할 거다. ‘SKY 캐슬’에서 호흡을 맞춘 윤세아 씨는 좋은 동료이자 친구다. 워낙 합이 잘 맞아서 다시 작업해보고 싶은 배우 중 한 명이다. 저는 연기적으로도 로맨스, 멜로 등 다양한 장르를 하고 싶다. 보고 싶어 하는 분들이 계실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네 삶에 담긴 사랑을 표현하며 소통하고 싶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