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이성민 “희한한 경험 ‘비스트’, 감정소모에 스트레스까지”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19.07.01 13:40:43 | 최종수정 2019.07.01 18:08:5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이성민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인생의 절반 이상을 배우로 살아온 이성민이 다시 한번 한계를 뛰어넘었다. 이성민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자신을 내던졌고 스크린 가득 기괴한 비스트의 얼굴을 담아냈다.

영화 ‘비스트’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인을 잡아온 강력반 에이스 한수(이성민 분)가 여고생 살인사건 용의자를 잡기 위해 내달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그동안 ‘베스트셀러’(2010), ‘방황하는 칼날’(2013) 등을 연출하며 스릴러 장르에 두각을 나타냈던 이정호 감독의 신작으로 묵직한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이성민은 극 중 살인마를 잡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하는 형사 한수 역을 맡았다. 한수는 자신의 정보원이자 마약 브로커 춘배(전혜진 분)로부터 범인에 대한 결정적 단서를 얻는 대신 그의 살인을 눈감아준다. 바로 이때부터 모든 게 꼬이기 시작한다. 이성민의 표정이 일그러질 때마다 인물들은 불구덩이로 곤두박질치고, 그의 복잡한 감정선은 관객으로 하여금 의중을 쉽게 읽지 못하게 만든다.

“처음에는 영화 제목을 ‘개미지옥’으로 짓자고 할 정도였다. 정상적인 욕망이 일그러진 욕망으로 변형된 이후 숨 쉴 틈 하나 없이 몰아친다. 한수는 춘배의 마수에 걸려서 늪에 빠지긴 하지만, 형사 일에 회의를 느끼면서도 그 누구보다 살인마를 잡고 싶어 하는 인물이다. 사실 ‘비스트’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이정호 감독님이었다. 이 감독에 대한 신뢰도 있고 시나리오도 재미있어서 ‘즐겁게 찍으면 되겠다’ 했는데, 막상 촬영 돌입하니 내가 상상한 이상으로 감정 소모가 많은 게 아닌가. 원래 작품할 때 배역에 빠져 허우적거리는 스타일은 아닌데 이번에는 좀 힘들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이성민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베테랑 배우도 힘들다고 혀를 내두를 정도인 ‘비스트’는 단 한 번 곁눈질도 없이 시종 질주한다. 짐승인지 괴물인지 아니면 인간인지 모를 인물들이 격렬하게 뒤엉키는 극의 중심에는 이성민이 있다. 다만 우리가 이전에 익히 봐왔던 선량한 얼굴이 아닌,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게 날카로운 얼굴을 한 채 말이다.

“한수의 어두운 모습을 연기할 때 스트레스가 많았다. 누구를 때려야 하거나 힘들게 하는 장면을 촬영할 때 유쾌하지는 않더라. 특히 연약한 사람들을 해치는 데 있어선 압박이 심했다. 캐릭터에 얽매여서 받은 스트레스가 아니라 그냥 연기를 하면서 받은 스트레스다. 이전에는 별로 느껴본 적 없는 희한한 경험이었다. 솔직히 마음속에서 짜증이 나는데 이유는 모르겠고, 그냥 ‘비스트’ 속 인물을 연기해서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감독님과 이미 작품을 해봤으니 그가 얼마나 집요한지 잘 안다. 그래서 현장 가기 전에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고, 심지어 씬 바이 씬을 세 번이나 했다. 나중에는 감독님이 나를 피하더라.(웃음)”

‘비스트’의 클라이맥스는 한수와 살인마, 그리고 한수의 라이벌인 민태(유재명 분)가 한 공간에서 지옥도를 그리는 부분이다. 해당 씬에서 이성민은 당장이라도 숨이 넘어갈 것 같은 인물이 분노와 욕망으로 뒤엉키는 모습을 처절하게 그려냈다. 이에 대해 유재명은 개봉 전 언론시사회에서 “이성민 선배는 실핏줄도 자유자재로 컨트롤 한다”고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실제로 이성민은 ‘비스트’ 촬영 기간 동안 눈 실핏줄이 두 번이나 터졌다. 이는 결코 단순한 우연이 아니라 그가 느낀 고충에서 비롯된 ‘실핏줄 열연’이었다.

“영화를 보는 분들이 집중을 못하실까봐 실핏줄 이야기는 안 하려고 했는데 (유)재명이가 시사회 때 말을 해버렸다.(웃음) 이 감독 전작 ‘방황하는 칼날’ 때 정재영도 실핏줄이 터진 적이 있는데, 그땐 나도 그 모습을 신기하게 생각했다. 이번에 실핏줄이 터진 건 작품에 도움이 돼서 천만 다행이다. 사실 그 씬이 상상조차 어려운 씬이었다. 촬영 날짜가 다가올수록 더 모르겠더라. 오로지 상상만으로 채워간 씬이라고 할 수 있는데, 감정 소모도 큰 데다가 구르고 뛰고 숨도 제대로 못 쉬어서 정말 힘들었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최근 이성민이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스스로를 다그치고 궁지로 몰아넣으며 임했던 작품인 만큼 이성민에게 그 의미가 남다를 터다. 이성민은 관객들이 ‘비스트’를 보고 욕망의 허무함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보기를 바란다는 마음을 전했다.

“‘비스트’는 비뚤어진 욕망이 어떤 건지를 보여주는 영화다. 교훈을 주려는 건 아니고, 인간의 욕망이 얼마나 허무한가를 짚어볼 만하다. 아마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 과연 누구의 말이 옳은지 생각할 수밖에 없을 거다. 수많은 비스트들 중 누가 괴물인지 찾아보시기 바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