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조재윤 “자녀 교육? 개방적‥사교육 근절했으면 좋겠다”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1.28 13:41:38 | 최종수정 2019.01.28 17:37: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조재윤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에서 사교육과 관련해 소신을 밝혔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안윤지 기자] 드라마 ‘SKY 캐슬’이 방영되면서 역으로 입시 코디네이터와 사교육에 대한 관심이 늘어났다. 배우 조재윤은 교육과 관련해 소신을 밝혔다.

조재윤은 지난 2003년 영화 ‘영어 완전 정복’으로 데뷔, 영화 ‘더 펜션’ ‘범죄도시’ 그리고 드라마 ‘피고인’ ‘태양의 후예’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감초 같은 주연을 맡으며 화제가 됐다. 현재 5살의 아이를 두고 있는 그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 출연하며 아이의 나이가 어리더라도 교육관에 대해 깊게 고민했을 것이다.

“난 개방적이다. 특별하게 강요하고 싶지 않다. 나도 그렇게 공부를 많이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내가 못 했기 때문에 강요하진 않지만 해주고 싶은 이야기는 있다. 외국어와 악기 하나 쯤은 다뤘으면 좋겠다. 난 어릴 때 악기라곤 삽자루를 부딪히는 게 전부였다. (배울 수 있는) 환경이 없었기 때문이다. 난 내 아이에게 기회를 만들어주고 싶다.”

조재윤은 자신의 교육관이 ‘SKY 캐슬’ 속 우양우와 같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우양우는 극 중에서 아들 우수한(이유진 분)을 타박하는 아내 진진희(오나라 분)에게 ‘너무 그렇게 하지마’라며 성적을 강요하지 않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SKY 캐슬’ 조재윤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우양우의 태도와 내가 같다. 하고 싶다 할 때 해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싶고 괜찮은 아빠가 되고 싶다. 우양우가 그렇지 않나. 비록 병원에서 자신의 의견을 내비치지 않고 중간에 끼어서 욕을 먹을지언정 모든 건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하는 일이다. 어쨌든 사교육은 근절했으면 좋겠다.”

‘SKY 캐슬’ 속에는 다양한 가족상이 나온다. 겉모습은 화려하지만, 결국 모든 게 거짓말이며 아무것도 남지 않은 가족도 있고, 가부장 사회에 대해 반감을 보이며 해체 직전의 모습을 보여주는 가족도 있다. 이 속에서 미숙하고 아무것도 없어보이나 가장 사랑스럽고 견고한 가족은 우양우, 진진희 가족이다.

“감독님이 말하길 20부에서 우양우, 진진희가 말하는 내용이 ‘SKY 캐슬’의 메시지라고 하더라. 내가 우리 가족을 좋아했던 건 문제가 있고 메시지가 있는 사회임에도 불구하고 다들 자기가 누리고 싶은 걸 위해 거짓말을 하지 않나. 우리 가족은 유일하게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