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흥행 배우가 되고픈 조정석의 진심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8.13 15:14:12 | 최종수정 2019.08.13 17:32:1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엑시트’의 주역 조정석이 흥행 배우가 되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사진=잼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정석이 흥행 배우를 꿈꿨다. 대중에게 연기력을 입증 받고, 여러 번의 드라마를 흥행 시킨 배우로 이해되지 않는 말이지만 그 안에는 조정석의 깊은 고뇌와 진심이 담겨 있다.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가 관객수 500만을 돌파하면서 파죽지세 행보를 펼치고 있다. 영화가 세상에 드러나기 전까지는 조정석과 임윤아의 만남에 우려 깊은 시선이 있었다. ‘질투의 화신’ ‘오 나의 귀신님’ 등 드라마에서는 흥행 성적을 거뒀으나 ‘뺑반’ ‘마약왕’ ‘형’ 등은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티켓파워가 검증이 안 됐다는 것이다. 이러한 시선에 조정석은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그런 시선이 없지 않아 있었다. 왜 그렇게 생각하시지 했는데, 정말 논리적이고, 정확한 시선이니까 납득할 수밖에 없었다. 배우 입장에서는 최약체로 보였을까 아쉬움이 있다. 서운함이 있다. 그러면서 ‘보시면 재미있어 하실텐데’라는 자신감도 있었다.”

그러나 우려 깊은 시선에도 조정석은 자신감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엑시트’의 주역 조정석이 흥행 배우가 되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사진=잼엔터테인먼트


“실패를 맛본 경험이 많다. 공연할 때도 잘된 공연, 안 된 공연이 있으니까. 그렇다고 제가 낙담하는 성격이 아니다. 자신감은 충만했던 것 같다. 자신감 없으면 이 직업을 못한다. 늘 언제나 있다. 그리고 ‘엑시트’의 반응이 좋다보니까 기대가 컸다.”

조정석은 ‘엑시트’로 흥행 배우에 거리가 가까워졌다. 그는 흥행 배우를 꿈꿨는데, 이는 다름 아닌 연기 때문이었다.

“흥행 배우가 되고 싶다. 우리 ‘엑시트’가 흥행했으면 하는 바람이 컸다. 흥행 배우라는 타이틀이 있다면 대중이 그 사람에 대한 관심이 있다는 거지 않나. 관심을 갖고 볼 수 있는 기회의 장이 커질 게 아니냐. 그랬을 때 제가 많은 것들을 새롭게 도전하고, 시도하고 싶다. 제가 항상 궁금증을 자아내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하는데 그러기 위해서는 흥행배우가 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좋은 그림이 완성되기 위해서는 밑그림도 중요하지만 붓을 잡은 사람 역시 중요하다. 감독님이 그린 밑그림, 시나리오를 완성시키는 것은 배우의 몫이다. 조정석은 기꺼이 작품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배우가 완성한 인물들이 모여 합을 이뤄야한다는 것. 그는 “한 캐릭터 빛나는 것보다 스토리가 눈에 들어와야 한다”고 전했다.

“스토리가 눈에 들어와야 배우가 눈에 들어올 수 있는 가능성이 크다. 영화가 좋아야 배우가 눈에 들어올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캐릭터는 매력 있는데 영화가 재미없다는 경우가 되게 많다.”

조정석은 현재 계획된 바는 없지만 영화, 드라마, 공연 모두를 하고 싶다며 “제가 욕심쟁이죠”라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흥행 배우가 되기 위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조정석, 그의 열정은 아직도 뜨겁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