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겸손 또 겸손”…배우·인간 진선규의 품격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2.04 09:01:01 | 최종수정 2019.02.04 16:46:5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진선규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진선규가 긴 무명생활을 끝내고 충무로 대세로 떠올랐다. 영화 한 편으로 달라진 입지에 “로또에 당첨된 것 같다”며 배시시 웃었다. 이후 펼쳐진 꽃길엔 겸손한 마음으로 나아가고 싶다는 소박하지만 행복한 꿈을 밝혔다.

2000년 연극 ‘보이첵’으로 데뷔한 진선규는 지난 2017년 개봉한 영화 ‘범죄도시’에서 조선족 위성락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키며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 해 제38회 청룡영화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스타덤에 오른 그는 최근 개봉한 영화 ‘극한직업’에서 위성락을 완벽히 지운 마약반의 절대미각 마형사로 변신해 극장가를 사로잡았다. 이후에도 ‘사바하’ ‘롱 리브 더 킹’ ‘퍼펙트 맨’ 등의 개봉을 앞두고 있어 배우로서 나날이 높아지는 그의 위상을 확인케 했다.

진선규는 ‘범죄도시’ 이후의 삶에 대해 “로또에 된 것 같다. 나는 그대로인데 주변이 많이 바뀌었다. 처음 해보는 일이 계속 생긴다. 라운드 인터뷰도 처음이고, 포스터에 내 얼굴이 나오는 것도 처음이다. 지하철을 타고 다니면 알아봐주시는 분들도 많아졌다. 그런 분들과 사진도 자주 찍고, 편하게 인사를 주고 받는다”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출연료 또한 눈에 띄게 올랐다고 솔직하게 밝히기도. “물질적으로 예전보다 나아지긴 했다. 사람들이 ‘이사 가야 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 정도는 아니다(웃음). 우리 가족이 한 두 달 먹고 살고, 내 자식들이 사고 싶은 거 사주고, 후배들에게 맛있는 거 한 번씩 사줄 수 있는 정도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진선규가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진선규는 인터뷰 내내 ‘겸손’을 강조했다. 사람 좋은 미소를 띤 그는 나긋나긋한 말투로 모든 질문에 정성을 담았다. ‘이 사람이 정녕 위성락을 연기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온 몸으로 순박하고 착한 기운을 퍼트렸다.

“어릴 때부터 착하다는 인식이 있었다. 이름도 선규 아닌가(웃음). 가정환경이 좋지 않다보니 어머니가 늘 우리 삼남매에게 인사 잘하고, 착하고, 겸손하게 사람을 대하라고 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여야 한다는 말을 듣고 자랐다. 왜 사람이 화나는 일이 없겠나. 연기를 하게 된 것도, 우연히 극단에 놀러가서 ‘(연기) 해볼래?’라는 말에 그냥 한 번 해봤는데 너무 재밌었다. 내가 안 해봤던 말도 해보고 소리도 질러보고. 또 분장된 내 모습을 보는 게 좋았다. 그래서 일부러 남들보다 1시간 일찍 가서 분장을 마치고 내 모습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었다. 그런 맛에 연기한다. 달라진 내가 좋았다. 더 확 달려졌으면 좋겠다. 앞으로도 그런 작업의 연속이었으면 좋겠다.”

오랜 무명 생활 끝에 배우로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그다. 귀하게 얻은 꽃길인 만큼 앞으로 내딛은 한 걸음 한 걸음이 소중할 터. 어떤 마음가짐으로 나아가고 싶을까.

“아직은 없다. 지금 내가 맡은 캐릭터를 만들고 연습하고 공부하면서 원래 했던 걸 하면 되는 것 같다. 이 영화가 잘 됐으면 하는 건 어느 누구나 같은 마음일 거다. 작품에 일조할 수 있고 내 역할 잘 소화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하면 된다. 큰 부담은 아직 없다. 나에겐 여러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카드를 꺼낼 장이 열린 거니까. 두려워하면 그 시간이 아까울 것 같다. 더더욱 원래처럼 겸손하게 연기하고 싶다.” /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박해진 ‘꽃다발 선물에 감동’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박해진 ‘시크릿 쫑파티 왔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