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아이즈 현준 “갑자기 맡게 된 리더, 마음 무거웠지만 극복”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9.10 07:01:02 | 최종수정 2019.09.10 17:24:0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밴드 아이즈 멤버 현준이 최근 MBN스타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밴드 아이즈가 변화의 계기를 가진 이유로 리더를 꼽았다. 아이즈는 지후에서 현준으로 리더가 바뀌며 팀 분위기도 달라졌다.

아이즈는 지난 2017년 미니 앨범 ‘올 유 원트(ALL YOU WANT)’로 데뷔했다. 1년에 한 번씩 컴백하던 아이즈는 올해 5월 ‘리아이즈(RE:IZ)’, 8월 ‘프롬아이즈(FROM:IZ)’로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전통 록 장르를 구사하는 만큼, 아이즈는 무대 위에서 강하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유지해야 했다. 이런 그룹 이미지와 가장 반대되는 사람은 다름 아닌 지후다. 그는 평소 ‘교회오빠’라는 별명이 있는 만큼 차분한 사람이다. 그러나 무대 위에서는 에너지를 표출해야 하는 프런트 맨 역할을 해야 했다.

“사실 난 활발한 편이었는데 밴드를 시작하고, 일을 해오면서 바뀌게 된 것 같다. 언제나 말을 해야 하니 혼자 있으면 말을 하지 않게 됐고, 무대에 있는 모습이 진정한 나일까란 생각을 하기도 했다.”(지후)

 기사의 2번째 이미지

밴드 아이즈 멤버 지후가 최근 MBN스타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지후는 멤버들과 3년간 같이 살면서 자신이 바뀐 부분이 있다고도 설명했다. 아이즈는 문제가 있어도 말을 하지 않았던 분위기였지만, 이젠 빠른 피드백을 주고 받는다. 이는 지후가 기존 아이즈의 리더 자리를 내려놓으면서 생긴 일이기도 하다.

“처음 회사 들어올 때 리더가 중간에 바뀌었다. 내가 리더일 때는 문제점을 말하기가 좀 그렇더라. 무슨 문제가 생겨도 포용해야 하는 느낌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내가 리더를 하지 않으니까 편하게 생각하는 것 같다.”(지후)

“난 사실 리더가 아닐 때도 무게 있게 말하는 스타일이었다. 갑자기 리더를 맡게 됐을 때 당연히 부담감도 있었고 마음이 무거웠다. (내 자신이) 변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그래서 뭔가를 더 하기도 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그런 부담감은 없고 책임감이 더 생겼다.”(현준)

지후는 현준에 대해 “내가 리더를 했을 때와 리더가 된 현준의 이미지가 다르더라. 사람이 중요한 게 아니라 자리가 중요한 걸 느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밴드 아이즈가 최근 MBN스타를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밴드는 음악의 색깔이 뚜렷한 만큼, 멤버 개인도 확고한 취향을 가지고 있다. 이 때문에 음악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아이즈도 여러 차례 활동을 거치며 멤버 사이에서 의견 차이를 보일 때가 분명 있을 터이다. 현준은 리더로서 이런 부분을 어떻게 해결할까.

“서로에게 지적할 수는 있지만, 각자 파트가 워낙 확실하고 개인이 더 자세히 알기 때문에 트러블로 이어지지 않는다. 차근차근 넘어가는 것 같다.”(준영)

“곡 작업할 때 선택하는 과정에서 의견 충돌이 있긴 하지만, 그런 건 오히려 좋다고 생각한다. 우리가 아는 비틀즈 등 유명 밴드들도 그런 문제가 있었다고 하지 않나. 또 자기 색깔이 확고한 게 최종적으로 더 좋은 음악을 만들어내기도 한다.”(현준)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황민현, 섹시함에 취해 [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
규현, 오늘은 예능 이미지 잊어 주세요 [포토]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골든글로브 2020’ 레드카펫 빛낸 송강호-조여정..
아이린, 한쪽 내려간 옷에 드러난 뽀얀 어깨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가인X국카스텐, 귀 힐링이 바로 이런 것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