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배두나 “‘킹덤’ 김성훈 감독·김은희 작가, 부르면 무조건 간다”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2.04 15:09:43 | 최종수정 2019.02.04 16:42: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배두나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넷플릭스

[MBN스타 김노을 기자] 배우 배두나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으로 김성훈 감독과 재회했다. 배두나가 김성훈 감독의 부름에 응한 이유는 절대적인 신뢰 때문이었다.

‘킹덤’이 제작되기 전 배두나는 영화 ‘터널’(2016)로 연을 맺은 김성훈 감독으로부터 극본 모니터링을 부탁받았다. 극본을 장르물의 대가 김은희 작가의 필력에 배두나가 감탄했고, 이후 출연 제안을 받았다. 김성훈 감독과 한 차례 협업 경험이 있던 배두나는 그에 대한 강력한 믿음으로 출연을 결심했다.

“‘터널’ 찍을 때 정말 좋았다. 정말 매너있게 ‘두나 씨, 죄송해요. 한 번만 더 갈게요’라고 하면서 몰아붙인다. 저는 김 감독님의 그런 부분이 좋다. 연기 경력이 쌓일수록 힘든 건 감독님들이 저를 너무 믿을 때다. 저를 믿고 디렉션을 안 주거나, 본인이 디렉션을 주는 게 무례하다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다. 저는 오히려 그런 게 더 힘들다. 김 감독님은 그런 것 없이 마음에 드는 장면이 나올 때까지 찍는다. ‘터널’ 때 이미 ‘이분이 한 씬을 불러도 나는 간다’는 마음, 충성을 다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 ‘킹덤’은 영화 2~3편 분량을 한 번에 찍는 거니까 김 감독님에게도 힘든 작업이었을 것이다. 동지애를 느꼈다.”

배두나는 김은희 작가와 첫 협업을 했다. 김성훈 감독에 대한 강력한 믿음을 가지고 있다면, 배두나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김은희 작가에게 그야말로 ‘완전히’ 반했다. 넷플릭스라는 플랫폼 특성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모든 걸 염두에 두는 꼼꼼함 때문이었다.

“20년 동안 많은 시나리오를 봐왔다. 김 작가님 대본은 군더더기 없이 자신감이 느껴지는 진행과 세련된 심플함이 돋보였다. 사극 자체도 어려운데 외국인들의 시선을 염두에 두고 극본을 쓴 게 느껴지더라. 해와 관객을 조선시대로 데려오기 위해서는 고려해야 할 게 많은데 그걸 적재적소에 잘 표현했다는 생각이 든다. 반해버렸다. 김성훈 감독님이 부르면 무조건 가야겠다고 생각했듯이, 김 작가님도 마찬가지다. 이분이 부르면 따지지 않고 달려갈 거다.”

‘킹덤’은 오는 11일 시즌2 촬영에 돌입한다. 시즌1 메가폰을 잡았던 김성훈 감독에 이어 영화 ‘모디빅’(2011), ‘특별시민’(2017) 등을 연출한 박인제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이에 대해 배두나는 기분 좋은 아쉬움과 설렘을 드러냈다.

“새로운 감독님과 호흡을 맞춘다는 생각에 설렌다. 사실 처음에는 배신감에 부르르 떨었다. 김성훈 감독님이 불러서 왔는데 떠난다니까 말이다.(웃음) 하지만 한 번에 두 경험을 할 수 있는 건 내게 이득이다. 저는 감독에게 고용을 당해서 연기를 납품한다. 고용주마다 원하는 게 다르고, 스타일이 다르지 않나. 새로운 경험에 대한 설렘이 있다.” / 김노을 기자 sunset@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올랜도 블룸 ‘훈훈함의 정석’ [MBN포토]
킴벌리 가너, 칸에서도 빛난 무결점 몸매 [MBN포토]
레아 세이두 ‘칸 빛내는 완벽 옆태~’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올랜도 블룸-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멋짐 대결’..
‘악인전’ 파이팅 [MBN포토]
레아 세이두 ‘과감한 칸 레드카펫 패션’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중후한 매력’ [MBN포토]
‘예정화♥’ 마동석, 마요미표 하트~ [MBN포토]
‘악인전’ 주역들, 칸 정상에서 ‘주먹 불끈’ [M..
 
자스민 툭스 ‘과감한 앞트임 드레스’ [MBN포토]
킴벌리 가너 ‘멀리서 봐도 화려’ [MBN포토]
아드리아나 리마 ‘카리스마 풀충전’ [MBN포토]
‘악인전’ 마동석, 칸 정상에서 묵직한 미소 [MBN..
 
올랜도 블룸 ‘훈훈함의 정석’ [MBN포토]
킴벌리 가너, 칸에서도 빛난 무결점 몸매 [MBN포토]
레아 세이두 ‘칸 빛내는 완벽 옆태~’ [MBN포토]
‘악인전’ 마동석·김무열·김성규 ‘칸 영화제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