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보검 “송혜교, 차수현 실존 인물 같아…덕분에 집중도↑”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2.06 12:01:01 | 최종수정 2019.02.06 16:31:1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박보검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남자친구’가 명품 멜로물로 호평 받았다. 이에 대해 박보검은 송혜교에 공을 돌리며 덕분에 캐릭터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tvN ‘남자친구’는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차수현(송혜교 분)과 자유롭고 맑은 영혼 김진혁(박보검 분)의 우연한 만남으로 시작된 설레는 로맨스 드라마. 송혜교, 박보검의 만남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극 중 박보검은 자유롭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진 진혁으로 분했다. 올곧고 단단한 마음을 가진 진혁은 한 번도 자신이 선택한 삶을 살아보지 못한 채 살아온 수현의 마음의 문을 여는 인물. 두 사람은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과정을 촘촘하게 그려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박보검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tvN



박보검은 송혜교와의 호흡에 대해 “송혜교 선배님이 차수현을 너무 완벽하게 실존 인물처럼 연기해주셨다. 선배님을 보면서 김진혁에 확실하게 집중할 수 있어 감사했다.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며 감사함을 전했다.

이어 “감정적인 장면을 촬영할 때 눈을 보고 연기하면 느껴지는 감정들이 있는데, 송혜교 선배님과 연기하면 나도 모르게 그런 감정을 받았었다. 그래서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박보검은 진혁을 구축하며 신경쓴 부분에 대해 “캐릭터를 구축할 때 진혁이 진정한 어른, 남자가 되는 과정을 보여주고 싶었다. 마지막까지 청포도 같을 순 없고, 사랑을 통해 변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대사가 아니더라도 감정선을 유지하려 노력했다. 잘했는지 모르겠지만 눈빛이나 표정, 취하는 행동을 통해 진혁이가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남자친구’는 송혜교, 박보검의 연기력은 물론, 일상에서 느끼는 평범한 행복의 소중함에 대해 이야기하며 또 하나의 멜로 수작으로 떠올랐다. 박보검은 시청자들의 반응을 틈틈이 챙겨본다며 “반응을 자주 살펴본다. 팬들이 응원하는 것도 보고, 기사도 찾아보고, 개인 SNS도 본다. 특히 육아에 지친 어머님, 아버님들이 아기를 재운 후 ‘남자친구’를 보고 따뜻함을 느꼈다고 해주실 때 큰 힘이 됐다.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진혁과 수현의 사랑을 응원하고 축복해준 분들께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인터뷰③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