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배우의 무게”…정우성, 조폭 영화를 지양하는 이유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2.13 09:01:01 | 최종수정 2019.02.14 10:12: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배우 정우성이 MBN스타와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정우성’을 떠올렸을 때 생각나는 대표작 중 하나는 바로 ‘비트’다. 정우성에게 많은 걸 선물해준 작품이었지만, 그는 ‘비트’ 이후로 조폭 영화를 지양하고 있었다.

정우성은 지난 1994년 영화 ‘구미호’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본 투 킬’ ‘비트’ ‘감시자들’ ‘마담 뺑덕’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특히 영화 ‘비트’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으며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비트’는 나에게 많은 걸 준 작품이었다. 정말 잘 된 영화라서 그런지 파급력이 컸다. 아이들이 교실에서 보기도 하고 어떤 친구는 나의 내레이션을 외우기도 했다. 또 나 때문에 오토바이를 배우고 다쳤다는 얘기도 들었다.”

‘비트’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들은 정우성은 생각이 많아졌다. ‘비트’라는 영화가 자신과 사회에 가져다준 게 무엇인지 깊이 생각하게 됐으며, 조폭 영화를 지양하게 됐다. 이는 배우가 지니고 있는 파급력과 무게를 깨닫게 됐기 때문이다.

“앞서 했던 말들이 점점 불편해지기 시작했다. 언제 한 번은 밀양 한 고등학교 건물에서 영화 촬영하다가 담배 피려고 라이터를 켰는데 저 멀리서 ‘와 멋있다’라고 하더라. 갑자기 담배를 쥔 손을 어디에 두어야 할지 모르겠더라. ‘비트’ 이후 조폭 영화가 많이 나왔는데 함부로 하는 영화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똥개’의 경험으로 이 생각은 더 확고해졌다.”

악역을 선택할 때도 캐릭터가 주는 메시지에 대해 생각한다는 정우성은 미화된 악역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자신의 신념을 밝히기도 했다.

“어떤 악인을 그릴 때 인간적 연민을 줄 수 있지만, ‘저렇게까지 살아야 하나’라고 생각하며 삶을 돌아봐야 하는 의미도 내포돼야 한다. 그런데 그걸 미화해서 ‘한번 저렇게 살아보고 싶다’란 생각이 들게 하면 안 된다. 어떤 캐릭터를 지향하고 지양하는지 생각해봐야 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