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오나라, 염정아 향한 팬심 “매번 놀라움의 연속”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2.17 09:32:59 | 최종수정 2019.02.19 10:21:3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최근 오나라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SKY 캐슬’ 제작발표회 당시 염정아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던 배우 오나라가 촬영을 종료 후에도 무한한 애정을 이어가고 있다.

JTBC ‘SKY 캐슬’은 대한민국 상위 0.1%가 모여 사는 SKY 캐슬 안에서 남편은 왕으로, 제 자식은 천하제일 왕자와 공주로 키우고 싶은 명문가 출신 사모님들의 처절한 욕망을 샅샅이 들여다보는 리얼 코믹 풍자 드라마다.

오나라는 극 중 진진희로 분했다. 진진희는 탁구공처럼 통통 튀는 여자로, 한때 강남 일대를 주름잡던 일진짱 이었다. 현재 우양우(조재윤 분)와 결혼 후 아들 우수한(이유진 분)을 잘 키우기 위해 노력 중이다. 그는 한서진(염정아 분)을 쫓아다니며 우상으로 생각하는 인물이기도 하다.

“염정아 선배님은 내가 워낙 좋아하는 선배였고, 더더욱 빠져들었다. 모든 면에서 본 받을만한 선배였다. 정말 입바른 소리가 아니다. 방금 전에도 통화를 하고 왔는데 나보고 ‘잘하고 와라’며 응원해줬다.”

실제로 염정아의 굉장한 팬이라던 오나라는 꽤 오랜 연기 생활을 했지만, 직접 호흡을 맞춰본 경험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염정아를 만나고 신난 마음에 애드리브가 툭툭 튀어나올 정도로 행복했다고 전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최근 오나라가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이번에 처음으로 맞춰봤는데 진진희가 한서진을 쫓아다니는 역할 아니냐. 진심이 묻어나와서 그런지 애드리브도 튀어나왔었다. 정말로 내가 너무 존경하는 선배님이다 보니 순간 움찔하는 게 있다. 이런 모습이 실제로 나오는 게 드라마에 나오기도 했다. 우리 둘의 케미가 재미있어서 다행이다.”

그는 ‘SKY 캐슬’의 명장면을 꼽아달라는 말에도 염정아의 씬을 말했다. 오나라가 말한 장면은 한서진이 김혜나(김보라 분)를 집에 들이고 나서 소리 없이 가슴을 치며 우는 모습이었다.

“정말 매번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특히 소리 없이 가슴을 치며 우는 장면은 대단했다고 생각한다. 얼굴의 주름 하나하나가 괴롭다고 얘기하는 느낌이었다. 그 모습을 보면서 ‘난 언제쯤 저런 연기를 해보나’란 생각뿐이었다. 가끔 ‘다른 역할 중 어떤 게 욕심나냐’는 질문을 받는데 솔직히 엄두가 안 난다. 다들 너무 잘 소화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