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혜윤 “긴 단역 생활, 연기의 발판 됐다‥‘믿보배’ 되고파” [M+인터뷰②]

기사입력 2019.02.18 07:01:02 | 최종수정 2019.02.19 10:21:1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김혜윤이 최근 MBN스타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김혜윤이 7년간의 단역 생활 끝에 본격적인 배우의 길에 들어섰다. 그는 앞으로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김혜윤은 지난 2014년 OCN ‘나쁜 녀석들’ 단역으로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도깨비’ ‘밥상 차리는 남자’ ‘소능력자’ 등에 출연했다. 최근 종영한 JTBC ‘SKY 캐슬’로 눈도장을 톡톡히 찍은 그는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혜윤이 분한 극중 강예서는 한서진(염정아 분)의 딸이자 아버지의 명석한 두뇌에 엄마의 야망을 유전자로 받아 공부에 있어서는 항상 에너지가 넘치는 우등생으로 1등을 하지 않으면, 잠도 잘 못 자는 근성의 소유자다. 김혜나(김보라 분)와 대립각을 이룬다.

“그동안 단역을 많이 해서 작품을 많이 해도 잠깐 나왔었다. 그런데 이런 단역을 했던 경험이 모여서 ‘SKY 캐슬’의 강예서가 될 수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 이후에도 배움을 발판삼아 더 좋고 다양한 연기를 하고 싶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김혜윤이 MBN스타와 최근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MK스포츠 김재현 기자


김혜윤은 긴 단역 배우 생활을 보냈다. 익숙치 않은 얼굴에 어리게 보는 이들도 있지만, 실제로 그는 대학 졸업을 앞둔 성인이다. 특히 아역 배우 출신인 김혜윤은 여전히 고등학생 역할을 맡는 점에 대한 고민이 많은 모습이었다.

“정말 많이 고민했었다. 지금 고등학생 이미지가 어울려서 지금 그런 연기를 하고 있지만, 다시 생각해보면 24살에 맞는 연기를 못하게 되는 것이다. 고민이 많았지만, 일단 나에게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고 있다.”

앞으로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던 김혜윤이 지난 2018년을 정리하고 2019년에 대한 소망을 드러냈다.

“2018년에 ‘SKY 캐슬’과 동시에 대학교 마지막 학기를 이수했다. 그래서 그런지 지난 해는 나에게 떠나보내는 느낌이 강했다. 2019년은 새롭게 시작하는 해가 되지 않을까 싶다. 더 성장하고, 발전하고, 내적으로 강해지려고 노력 중이다. 관객에게 안정감을 주는 ‘믿고 보는 배우’가 되고 싶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