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너무 잘빠진 시나리오”…이병헌도 반한 ‘백두산’ [M+인터뷰①]

기사입력 2020.01.01 12:01:01 | 최종수정 2020.01.01 16:36:0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배우 이병헌이 영화 ‘백두산’이 매력적으로 느낀 이유를 밝혔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매 작품서 자신의 몫 이상을 해내는 배우 이병헌, 영화 ‘백두산’에서도 이변은 없었다. 완급조절이 완벽한 액션으로 보여주는 묵직한 긴장감과 절절한 감정으로 몰입감을 높여주며 영화 ‘백두산’의 관람 묘미를 풍성하게 했다.

영화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에서 리준평 역으로 분한 이병현은 한국형 블록버스터 영화에 참여하게 된 이유 중 하나로 ‘잘빠진 시나리오’를 꼽았다.

“너무 잘빠진 시나리오였다. 시나리오는 너무 매끄러워서 결핍이 느껴지지 않았다. 그래서 (마음을) 열게 됐다. 시나리오는 건들 데가 없었다. 개인적으로 그런 느낌이 있었다. 시나리오 읽고 (하)정우가 먼저 캐스팅이 된 걸 알았고, 정우에게 직접 전화를 받고 점점 긍정적으로 변했다.”

작품의 전개에 있어 높은 만족감을 표했던 이병헌이었지만 후반부 작업 중 꽤 긴 시간이 들어가면서 시간이 촉박했다는 점과 장르 특성상 많은 CG가 들어가야 했기에 불필요한 부분들은 과감하게 들어내야 한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표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배우 이병헌이 영화 ‘백두산’이 매력적으로 느낀 이유를 밝혔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개인적으로 아쉬움이 있다. ‘백두산’은 후반 작업이 긴 시간 필요한 영화다. 급하게 후반 작업을 끝내고 개봉하니 시간적인 아쉬움이 느껴지긴 하더라. 모든 배우가 마찬가지일거다. ‘내 분량이 이거보다 많았는데’ 싶었을 거다. 저도 마찬가지다. 영화가 정말 잘돼서 ‘내부자들 디 오리지널’처럼 ‘백두산 디 오리지널’이 생겼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웃음)”

이병헌은 ‘백두산’에서 총격신, 카액션신, 추락신 등 다양한 액션들을 펼쳤다. 그의 절제된 행동에서 나오는 카리스마와 순간적으로 변하는 표정에서 느껴지는 다채로운 감정은 리준평을 살아 숨 쉬는 인물로 만들었다. 특히 극중 재난 속에서 딸을 위해 자신을 기꺼이 희생하는 부성애를 보여줌으로써 리준평의 존재 이유를 확고히 했다.

“리준평은 남북한을 살리겠다는 말이 없다. 자신 혹은 딸을 위해 고군부투를 하는 거다. 배우가 시나리오를 보고 연기를 할 때 현실에 닿아있는 이야기라도 읽다보면 경험한 것보다 아닌 것이 더 많다. 나 역시 상상에 의존하면서 연기를 했다. 운 좋게 경험했던 감정 이야기가 있으면 그 감정에 빨리 몰입되고, 자신있게 연기한다. 이 영화에 나오는 상황을 겪지 않았더라도 (내가 경험했고, 어떤 감정인 지 알기에) 훨씬 더 쉽게 감정에 다가갈 수 있었다.”

‘백두산’ 안에서는 ‘아저씨’ 속 원빈을 능가할 만한 헤어 컷 신이 있다. 이에 이병헌은 만족스러운 장면이나 촬영 중 나름의 고충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한 지인은 그 장면을 보고 리준평이 원래 헤어디자이너였냐고 하더라. 너무 잘 잘라서.(웃음) 이 장면을 위해 헤어스타일링을 해주는 분에게 가위질을 배웠다. 그런데 막상 촬영 때 큰 가위로 하려니까 되게 위험하더라. 영화에서는 아무렇지 않게 깎는 것처럼 했지만 사실 겁이 났다. 내가 안보고 자르는데 어딜 자르는지 모르겠더라. 수염도 잘라야하는데 너무 무서웠다. 그리고 제가 복근을 보여주지 않아서 원빈 씨를 뛰어넘지는 못 할 것 같다.(웃음)”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인터뷰②에서 계속)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선균·최우식, ‘기생충’ 수상에 기쁨의 포옹 [..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박소담, 美배우조합상서 수상 믿기지 않..
‘기생충’ 팀, 美배우조합상서 받은 트로피 손에 ..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호명에 만세~[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이선균, SAG 최고 영예 작품상 수상에 ‘함박미소’..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기생충’ 송강호→박소담, 韓영화 위상 높인 주인..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