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명장면] ‘또 오해영’ 전혜빈, 에릭 떠날 수밖에 없었다고?

기사입력 2016.05.24 08:17:52


tvN 월화드라마 ‘또 오해영’ 전혜빈이 에릭을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23일 방송된 ‘또 오해영’에서 금수저 오해영(전혜빈 분)은 박도경(에릭 분)에게 결혼식에 나타나지 않은 이유를 밝히는 이메일을 보냈다.

이날 박도경은 이메일에 첨부된 음성파일을 듣게 됐다.

음성파일에는 부모님에게 버림받아 할머니 손에서 자란 오해영을 며느리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박도경 엄마의 목소리가 들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또 오해영 캡처

엄마의 반대에 박도경은 "나 걔 불쌍해서 못 버린다. 부모한테 버림받은 애 나까지 어떻게 버려. 웃으면서도 눈동자까지 떨려. 그런 애를 어떻게 버리냐"고 반박했지만 박도경의 엄마는 "그건 사랑이 아니라 측은지심이다"라고 단호히 말했다.

이에 오해영은 "내 치부를 들켰다. 내가 얼마나 생글거리며 악착같이 살았는데, 그걸 꿰뚫어 보다니"라며 떠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