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아중·변영주 감독,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 MC로 재회

기사입력 2016.05.24 10:09:23


[MBN스타 최윤나 기자] 배우 김아중과 변영주 감독이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개막식 MC로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이번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의 사회자로는 작년에 이어 변영주 감독과 배우 김아중이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추게 되어 영화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 행사에 더욱 더 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변영주 감독은 한국 대표 여성감독으로 김민희, 이선균 주연의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 '화차'로 24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감독으로 자리 잡으며 지난 2012년 올해의 여성영화인상을 수상했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와의 인연은 깊다. 2008년 10주년 옴니버스 프로젝트 '텐 텐'의 감독, 심사위원으로 참가했고 올해 네 번째로 개막식 사회를 맡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MBN스타 DB



배우 김아중은 지난 2015년 여성영화제 사상 최초로 도입한 1대 페미니스타 활동 당시 개막식 사회, 관객과의 대화, 여성 인권을 위한 기금 캠페인 등 공식 일정에 적극 참여했다. 그에 더해 티켓 부스에서 발권을 자진해서 돕는가 하면, SNS로 영화제 정보를 공유하고 관객과의 소통에 앞장서는 등 유명 여배우에 대한 편견을 깨는 다방면의 활약으로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번 개막식은 영화제 공식 초청 게스트를 비롯하여 국·내외 영화인들이 함께 모여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개막을 축하하는 자리다. 개막선언, 심사위원 소개, ‘특별상영: 알리스 기-블라쉐 작품선 1 (연주상영)’상영에 이어 개막작 ‘서프러제트’(감독 사라 개브론) 상영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제18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여성적주제를 진전시키고 영상미학을 탐험하는 전세계 여성 감독들의 작품118편과 다양한 포럼, 공연이 관객들과 함께 할 것이다.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