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미리보기] ‘대박’ 이문식·장근석의 상봉, ‘오열’과 ‘결의’ 사이

기사입력 2016.05.24 15:06:13


[MBN스타 유지혜 기자] SBS 월화드라마 ‘대박’의 이문식, 장근석 부자가 눈물겨운 상봉을 예고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대박’ 17회에서는 이인좌(전광렬 분)의 속임수일거라고 생각했던 백만금(이문식 분)의 생존이 진짜로 밝혀지며, 안방극장을 쫄깃함으로 가득 채웠다.

그 동안 대길(장근석 분)은 자신을 길러준 아버지 백만금이 죽은 줄로만 알고 있었다. 그렇기에 백만금을 죽음으로 몰고 간 원수 이인좌를 처단하는 것만이 삶의 목적이었다. 그런 대길이 자신을 둘러싼 출생의 비밀을 깨닫고, 아우인 연잉군(여진구 분/훗날 영조)과 손을 잡았다. 그리고 드디어 이인좌를 처형당하게까지 만들었다. 이때 이인좌가 내놓은 패가 바로 백만금의 생존인 것이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제공=SBS



‘대박’ 17회에서 이인좌 처형 직전, 대길이 고민에 휩싸였을 때 사람들 틈에서 삿갓을 쓴 백만금이 모습을 드러냈다. 정말 백만금이 살아있었던 것이다. 이인좌 말대로 백만금이 이인좌의 손을 잡은 것인지, 왜 살아 있음에도 대길과 만나지 않은 것인지 시청자의 관심이 쏠려있다.

이 가운데 24일 ‘대박’ 제작진은 18회 본방송을 앞두고 그토록 고대하던 백만금과 대길 부자의 상봉 장면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 속 백만금과 대길 부자는 아무도 없는 곳에서 단둘이 마주한 모습이다. 대길은 아버지 백만금의 생존에 정말 놀란 듯 눈을 크게 뜬 채 바라보고 있다. 자신의 존재를 은폐하려는 듯 커다란 삿갓을 쓴 백만금 역시 아들 대길과의 갑작스러운 만남으로 인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상봉이 안타깝고 가슴 아프기 그지 없다. 대길은 보부상으로 위장한 아버지 백만금의 옷을 움켜쥔 채 처절하게 오열하고 있다. 무언가 비밀을 숨긴 듯한 백만금은 애써 아들 대길을 타이르는 것으로 보인다. 서로밖에 없었던 두 부자가 생사의 갈림길에서 다시 마주한 가운데, 이들의 상봉이 얼마나 안방극장을 슬픔으로 물들일 것인지 주목된다.

특히 대길은 바로 얼마 전, 먼 길을 돌아 만난 생모 숙빈 최씨(윤진서 분)의 죽음을 겪은 상황. 생모에게 살갑게 대하지 못한 죄책감에 눈물 짓는 대길의 모습이 ‘대박’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프게 만들었던 만큼 더욱 부자 상봉이 궁금하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대박’은 버려진 왕자 대길과 그의 아우 연잉군이 이인좌로부터 옥좌를 지켜내는 이야기이다. 백만금의 생존과 함께 충격적인 전개를 예고한 ‘대박’ 18회는 오늘(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