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초점] “괜찮다”는 김새롬 vs 이찬오를 심판하려는 팬

기사입력 2016.05.24 18:03:36


[MBN스타 유지훈 기자] 보기만 해도 흐뭇한 웃음을 짓게 했던 이찬오-김새롬 부부가 논란에 휩싸였다. 10초 남짓, 짧은 영상은 두 사람은 물론, 팬들 사이에서도 설전을 오가게 했다.

최근 온라인에는 이찬오가 한 여성을 무릎에 앉힌 채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과정이 담긴 동영상이 퍼졌다. 이는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고 결국 소속사는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찬오는 지난 12일 제주도에서 ‘2016 제주 푸드 앤 와인 페스티벌’ 뒷풀이 현장에서 지인들과 시간을 보내던 중 이 영상이 찍혔고, 이 영상을 찍은 한 아르바이트생이 친언니에, 친언니는 주변 사람들에 영상을 전했다가 온라인 커뮤니티까지 퍼지게 됐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MBN스타 DB

이에 대해 소속사 관계자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화기애애하게 축하하는 자리였다는 것을 강조하며 “일행 이외의 일반 고객들도 많은 자리에서 진짜로 오해할 만한 자리였다면 더욱 조심하지 않았겠느냐”고 해명했다. 김새롬 역시 이 영상을 이찬오의 외도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김새롬 본인은 “괜찮다”는 입장이지만 팬들의 시선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나갔다. 김새롬에게 응원을 건네는 듯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불편한 부분이 있다. “힘내라. 사실인 게 밝혀졌다” “사랑한 대가가 이거라니”라는 뉘앙스가 짙다. 마치 이찬오의 외도를 사실이라는 전제 하에 댓글을 남기고 있는 셈이다.

김새롬은 이런 일이 계속되자 다시 한 번 SNS를 통해 “알려진 사람으로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이찬오 셰프와 저 괜찮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리꾼들은 “괜찮다는 말 아닌 것 안다”와 같은 내용으로, 다시 한 번 이찬오를 외도남으로 만들었다.

10초 남짓의 짧은 영상이었다. 그 것만으로 이찬오의 모든 면면을 판단할 수 없다. 앞뒤 과정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면 이에 대한 과한 추측은 좋지 못하다. 이것이 김새롬에게 상처를 줄 수 있는 일이라면 더욱이 그렇다.

연예인이기 때문에, 팬들의 섣부른 판단이 김새롬의 남편을 순식간에 ‘외도한 남자’로 낙인찍었다. 김새롬은 결국 “알려진 사람으로서” 사과했다.

유지훈 기자 ji-hoon@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하지원 `온몸 초밀착 시스루 드레스`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신동미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 [MBN포토]
 
하지원 `전주에 뜬 여신` [MBN포토]
김선영 `가슴에 노란리본 달고~` [MBN포토]
이일화 `예쁜 미소~` [MBN포토]
오달수 `전주영화제 왔어요` [MBN포토]
 
고원희 `눈부신 미소` [MBN포토]
지안-송재호 `다정하게~` [MBN포토]
장미희 `아름다운 전주영화제` [MBN포토]
박해일 `반가워요 전주~`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수애 `고운 미소`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