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대박’ 임지연, 세상 떠났다...어떤 파장 있을까 ‘집중’

기사입력 2016.05.25 07:55:25


‘대박’이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드라마 ‘대박’ 18회에서는 담서(임지연 분)가 세상을 떠났다. 이제 시청자는 담서의 죽음이 불러올 파장이 무엇일지 눈길을 쏠리게 한다.

이날 숙빈 최씨(윤진서 분)의 죽음과 숙종(최민수 분)의 건강악화는 ‘대박’의 스토리에 변화를 불러왔다. 숙종이 혼절해 있는 사이 세자 윤(현우 분)이 이인좌(전광렬 분) 일당을 풀어준 것이다. 같은 시각 역적 정희량(최진호 분)은 끝없이 담서(임지연 분)를 자극했다. 죽은 아버지 이야기, 스승처럼 믿고 따르던 이인좌의 이야기에 담서는 흔들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뿐만 아니라 대길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 백만금(이문식 분)과 상봉했다. 연잉군은 숙종의 건강악화를 조사하던 중, 그가 극강의 고통을 감내하고 있었다는 것과 고통을 잊으려 중독성 강한 아편 향을 취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김체건은 숙종의 명에 따라 이인좌를 죽이러 갔다. 김체건이 칼을 들어 이인좌를 찌르자 담서가 막아 섰다. 이인좌 대신 죽음을 선택한 담서는 “제 목숨으로 한 번만 멈춰주십시오”라고 처절하게 읍소했다. 이인좌의 욕망, 그로 인해 이어지는 악행들을 막아내고자 담서는 목숨을 던졌다.

담서의 죽음에 대길과 연잉군 형제는 눈물을 머금었다. 이인좌는 딸처럼 아꼈던 제자 담서를 잃은 분노에 미친 듯이 고통스러워했다. 그 길로 숙종의 또 다른 아들인 연령군을 찾아가 칼을 들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하지원 `온몸 초밀착 시스루 드레스`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신동미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 [MBN포토]
 
하지원 `전주에 뜬 여신` [MBN포토]
김선영 `가슴에 노란리본 달고~` [MBN포토]
이일화 `예쁜 미소~` [MBN포토]
오달수 `전주영화제 왔어요` [MBN포토]
 
고원희 `눈부신 미소` [MBN포토]
지안-송재호 `다정하게~` [MBN포토]
장미희 `아름다운 전주영화제` [MBN포토]
박해일 `반가워요 전주~`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수애 `고운 미소`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