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대박’ 임지연, 세상 떠났다...어떤 파장 있을까 ‘집중’

기사입력 2016.05.25 07:55:25


‘대박’이 반전으로 시청자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드라마 ‘대박’ 18회에서는 담서(임지연 분)가 세상을 떠났다. 이제 시청자는 담서의 죽음이 불러올 파장이 무엇일지 눈길을 쏠리게 한다.

이날 숙빈 최씨(윤진서 분)의 죽음과 숙종(최민수 분)의 건강악화는 ‘대박’의 스토리에 변화를 불러왔다. 숙종이 혼절해 있는 사이 세자 윤(현우 분)이 이인좌(전광렬 분) 일당을 풀어준 것이다. 같은 시각 역적 정희량(최진호 분)은 끝없이 담서(임지연 분)를 자극했다. 죽은 아버지 이야기, 스승처럼 믿고 따르던 이인좌의 이야기에 담서는 흔들렸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뿐만 아니라 대길은 죽은 줄로만 알았던 아버지 백만금(이문식 분)과 상봉했다. 연잉군은 숙종의 건강악화를 조사하던 중, 그가 극강의 고통을 감내하고 있었다는 것과 고통을 잊으려 중독성 강한 아편 향을 취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김체건은 숙종의 명에 따라 이인좌를 죽이러 갔다. 김체건이 칼을 들어 이인좌를 찌르자 담서가 막아 섰다. 이인좌 대신 죽음을 선택한 담서는 “제 목숨으로 한 번만 멈춰주십시오”라고 처절하게 읍소했다. 이인좌의 욕망, 그로 인해 이어지는 악행들을 막아내고자 담서는 목숨을 던졌다.

담서의 죽음에 대길과 연잉군 형제는 눈물을 머금었다. 이인좌는 딸처럼 아꼈던 제자 담서를 잃은 분노에 미친 듯이 고통스러워했다. 그 길로 숙종의 또 다른 아들인 연령군을 찾아가 칼을 들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