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프리즘] 강인 음주운전, 제작진에 동료 스타들까지…줄줄이 ‘민폐’

기사입력 2016.05.25 09:16:21


방송을 앞두고 편집에 들어갔던 제작진들의 발등에는 불이 떨어졌고, 갑작스러운 스케줄을 진행하게 된 스타들 역시 당황스러운 상황이 됐다.

이 모든 일의 원인은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이었다.

강인은 지난 24일 새벽,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에 강인 측은 자숙의 뜻을 밝혔고, 그는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강인의 사고는 강인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그의 음주운전이 보도된 후 각종 프로그램 제작진들의 공식입장이 쏟아졌다. 강인이 출연했거나, 출연 예정인 프로그램들이었고 이들은 “출연 분량 편집” “출연 취소” 등의 뜻을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특히 강인이 이특을 대신해 DJ를 맡기로 했던 ‘키스 더 라디오’ 측은 비투비와 샤이니 온유를 임시 DJ로 섭외했다. 비투비의 출연은 당일 결정됐으며, 온유 역시 갑작스러운 출연 결정이었다. 강인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제작진은 물론이고 동료 연예인들까지 날벼락 스케줄을 하게 된 셈이었다.

더욱이 강인의 경우 그간 숱한 사건들로 인해 여론의 시선이 차가운 스타 중 한 명이었다. 그는 최근 한 방송에서 자신의 과거를 언급하며 “대중들이 잊지 않았겠냐”는 답변을 내놓아, 대중을 공분케 하기도 했다.

물론 그의 사건, 사고가 한 번으로 그쳤다면 이는 대중의 기억 속에서 희미해졌을 수도 있다. 그러나 강인의 바람처럼 대중이 이를 잊기엔 그는 ‘사건의 아이콘’이라는 이미지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쯔이 ‘칸 레드카펫서 블링블링~’ [MBN포토]
이자벨 아자니, 숨길 수 없는 패션 센스~ [MBN포토]
윌렘 데포 ‘표정 연기의 달인’ [MBN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칸 레드카펫 빛낸 이자벨 아자니, 여전히 청순 미모..
하우교 ‘시원한 드레스 입고 칸 입성’ [MBN포토]
윌렘 데포 ‘인자한 미소’ [MBN포토]
닉 조나스♥프리앙카 초프라, 칸에서도 애정 듬뿍 ..
 
마리옹 꼬띠아르, 장 뒤자르댕·질 를르슈 팔짱 끼..
하우교 ‘자신감 넘치는 포즈’ [MBN포토]
송운화 ‘대만 대표 로코퀸’ [MBN포토]
모니카 벨루치 ‘독보적 미모 클래스’ [MBN포토]
 
마리옹 꼬띠아르, 칸 레드카펫 밝히는 환한 미소~ ..
송운화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마우모나 느다예 ‘품격 있는 손인사’ [MBN포토]
모니카 벨루치 ‘우아한 미소’ [MBN포토]
 
이자벨 아자니, 숨길 수 없는 패션 센스~ [MBN포토]
윌렘 데포 ‘표정 연기의 달인’ [MBN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