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봉이 김선달’ 감독 “희대 사기꾼, 주인공으로 영화 만들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6.05.25 09:41:31


[MBN스타 손진아 기자] 영화 ‘봉이 김선달’이 구전 설화 속 봉이 김선달의 이야기를 스크린에 재탄생시켰다.

‘봉이 김선달’은 임금도 속여먹고, 주인 없는 대동강도 팔아 치운 전설의 사기꾼 김선달의 통쾌한 사기극을 다룬 영화로, ‘봉이 김선달’이 주인 없는 대동강을 판 설화 속 희대의 사기꾼 봉이 김선달의 일화를 스크린에 고스란히 재탄생시켜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봉이 김선달’ 설화. 조선 후기 평양 출신의 선비였던 그는 엄격한 신분 제도와 낮은 문벌 때문에 관직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평생을 방랑하던 중, 권세 있는 양반가와 부유한 상인들을 특유의 기지와 속임수로 골탕먹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특히 그의 대표적인 일화인 주인 없는 대동강 물을 판 이야기는 그의 기발한 발상과 대담함을 짐작하게 만들고, 닭을 봉으로 속여 팔아 ‘봉이’라는 호까지 얻게 된 이야기 등 그가 벌여온 기상천외한 사기 행각은 현대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풍자와 해학이 살아있는 흥미로운 이야기로 시대를 초월한 재미를 선사한다.

‘봉이 김선달’은 구전 설화 속 사기꾼을 스크린으로 불러와 매력적인 천재 사기꾼을 재탄생 시킨 것은 물론, 그가 벌인 다채로운 사기극을 고스란히 재현해냈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대민 감독은 “사기꾼의 아이콘이자 대명사인 봉이 김선달은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설화 속 희대의 사기꾼이다. 강을 판다는 발상 자체가 대담하고 사기를 오락적으로 풀어볼 수 있는 점에서 그를 주인공으로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은 욕심이 났다”고 밝히며 설화 속 인물과 사건을 모티브로 이야기를 시작하되, 현대적인 감각을 가미해 새로운 ‘봉이 김선달’을 탄생시켰다.

영화 속 봉이 김선달은 천재 사기꾼으로서의 지략과 두둑한 배포는 그대로 갖추되, 수려한 외모에 위험과 놀이를 즐기는 젊은 남자의 모습을 부각해 사람의 마음을 홀리는 사기꾼으로서의 매력을 극대화 했다. 또한 단순한 설화의 구조에 영화적인 상상력을 첨가해 사건의 규모를 키우고, 김선달과 함께 큰 사기판을 꾸미는 주변 인물들에도 신경을 쏟아 캐릭터간의 호흡을 통한 재미를 선사하며 관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봉이 김선달’은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태우,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마이티마우스` 쇼리, `개구쟁이 포즈` [MBN포토]
이용우,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MBN포토]
휘성, `시크함 그 자체` [MBN포토]
 
김태우, `터프한 미소` [MBN포토]
마이티마우스, `행복한 미소` [MBN포토]
노유민, `스웩 넘치는 부녀` [MBN포토]
신수지, `운동화를 신어도 늘씬한 각선미` [MBN포토..
 
현진영, `행복이 넘치는 부부` [MBN포토]
양동근, `준서야, 저쪽부터 볼까?` [MBN포토]
노유민, `딸과 함께 왔어요~` [MBN포토]
신수지, `장현승이 반한 미모` [MBN포토]
 
쇼리-상추, `인펜토 론칭쇼 왔어요~` [MBN포토]
양동근, `다정한 아빠` [MBN포토]
휘성, `싱그러운 미소로 손인사` [MBN포토]
박지헌, `사랑의 하트 가족` [MBN포토]
 
`마이티마우스` 쇼리, `개구쟁이 포즈` [MBN포토]
이용우,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MBN포토]
휘성, `시크함 그 자체` [MBN포토]
박지헌, `아이들과 함께 왔어요~`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