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봉이 김선달’ 감독 “희대 사기꾼, 주인공으로 영화 만들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6.05.25 09:41:31


[MBN스타 손진아 기자] 영화 ‘봉이 김선달’이 구전 설화 속 봉이 김선달의 이야기를 스크린에 재탄생시켰다.

‘봉이 김선달’은 임금도 속여먹고, 주인 없는 대동강도 팔아 치운 전설의 사기꾼 김선달의 통쾌한 사기극을 다룬 영화로, ‘봉이 김선달’이 주인 없는 대동강을 판 설화 속 희대의 사기꾼 봉이 김선달의 일화를 스크린에 고스란히 재탄생시켜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봉이 김선달’ 설화. 조선 후기 평양 출신의 선비였던 그는 엄격한 신분 제도와 낮은 문벌 때문에 관직의 뜻을 이루지 못하고 평생을 방랑하던 중, 권세 있는 양반가와 부유한 상인들을 특유의 기지와 속임수로 골탕먹인 인물로 알려져 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특히 그의 대표적인 일화인 주인 없는 대동강 물을 판 이야기는 그의 기발한 발상과 대담함을 짐작하게 만들고, 닭을 봉으로 속여 팔아 ‘봉이’라는 호까지 얻게 된 이야기 등 그가 벌여온 기상천외한 사기 행각은 현대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풍자와 해학이 살아있는 흥미로운 이야기로 시대를 초월한 재미를 선사한다.

‘봉이 김선달’은 구전 설화 속 사기꾼을 스크린으로 불러와 매력적인 천재 사기꾼을 재탄생 시킨 것은 물론, 그가 벌인 다채로운 사기극을 고스란히 재현해냈다. 각본과 연출을 맡은 박대민 감독은 “사기꾼의 아이콘이자 대명사인 봉이 김선달은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설화 속 희대의 사기꾼이다. 강을 판다는 발상 자체가 대담하고 사기를 오락적으로 풀어볼 수 있는 점에서 그를 주인공으로 영화를 만들어 보고 싶은 욕심이 났다”고 밝히며 설화 속 인물과 사건을 모티브로 이야기를 시작하되, 현대적인 감각을 가미해 새로운 ‘봉이 김선달’을 탄생시켰다.

영화 속 봉이 김선달은 천재 사기꾼으로서의 지략과 두둑한 배포는 그대로 갖추되, 수려한 외모에 위험과 놀이를 즐기는 젊은 남자의 모습을 부각해 사람의 마음을 홀리는 사기꾼으로서의 매력을 극대화 했다. 또한 단순한 설화의 구조에 영화적인 상상력을 첨가해 사건의 규모를 키우고, 김선달과 함께 큰 사기판을 꾸미는 주변 인물들에도 신경을 쏟아 캐릭터간의 호흡을 통한 재미를 선사하며 관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봉이 김선달’은 오는 7월 개봉 예정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하지원 `온몸 초밀착 시스루 드레스`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하지원 `과감히 뽐낸 몸매` [MBN포토]
김소이 `최강 동안` [MBN포토]
이영아-전무송 `전주영화제 즐겨요~` [MBN포토]
신동미 `아름다운 드레스 자태` [MBN포토]
 
하지원 `전주에 뜬 여신` [MBN포토]
김선영 `가슴에 노란리본 달고~` [MBN포토]
이일화 `예쁜 미소~` [MBN포토]
오달수 `전주영화제 왔어요` [MBN포토]
 
고원희 `눈부신 미소` [MBN포토]
지안-송재호 `다정하게~` [MBN포토]
장미희 `아름다운 전주영화제` [MBN포토]
박해일 `반가워요 전주~` [MBN포토]
 
고원희-전석호 `설레는 입장` [MBN포토]
이영하 `전주영화제 참석` [MBN포토]
신동미 `반가운 손인사` [MBN포토]
수애 `고운 미소`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