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운빨로맨스’ 류준열 “지상파 첫 작품? TV 출연 자체가 기쁨”

기사입력 2016.05.25 15:05:11 | 최종수정 2016.05.25 18:08:07


[MBN스타 유지혜 기자] ‘운빨로맨스’의 주연배우 류준열이 지상파 첫 입성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센터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황정음, 류준열, 이청아, 이수혁과 김경희 PD가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미신을 믿지 않는 제수호라는 인물을 맡았다. 전혀 저와 다른 심보늬란 인물을 만나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입을 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이현지 기자



이어 “류준열 안에 얼마나 제수호가 있는지 보고, 그걸 최대한 끌어내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며 “천재 분들의 레퍼런스를 많이 찾았다. 말투, 행동은 제가 그동안 만나왔던 의사 선생님들을 참고했다. 제 가까운 분 중에도 의사가 있고, 그런 분들을 참고했는데 냉철함, 정확하고 명확한 판단력, 병과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 환자를 향한 따뜻함이 담기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단순히 천재로 끝나는 게 아니라 천재이면서도 과거의 아픔, 트라우마 같은 복합적인 감정들이 천재라는 면과 묻어난 것 같다. 단순한 천재, CEO가 아닌, 그 이면의 것들을 부각시키고 공감을 얻으려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류준열은 “저는 지상파, 케이블을 떠나서 TV에 나온다는 게 정말 즐겁다. 매 작품마다 수많은 고민을 안고 하는데 많은 동료와 스태프들과 하다 보니 고민거리들이 하나씩 해결되면서 지금은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운빨로맨스’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미신을 맹신하는 여자 심보늬(황정음 분)와 수식 및 과학의 세계에 사는 공대남자 제수호(류준열 분)의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드라마다.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모모랜드 `원더걸스보다 소 핫~` [MBN포토]
나인뮤지스 경리 `각선미 여신` [MBN포토]
NCT127 `파워풀한 무대` [MBN포토]
하니 `이래서 하니 하니~` [MBN포토]
 
김영철 `모모랜드 사랑해~` [MBN포토]
나인뮤지스 `저희 벌서는거 아니에요` [MBN포토]
NCT127 `개성만점 무대` [MBN포토]
하니 `살아있는 골반댄스` [MBN포토]
 
김영철 `오늘은 나도 아이돌` [MBN포토]
블락비 피오 `예~압` [MBN포토]
EXID `S라인을 뽐내며` [MBN포토]
EXID 정화-하니 `섹시한 핫팬츠 패션` [MBN포토]
 
김영철-모모랜드 `야수와 요정들` [MBN포토]
블락비 바스타즈 `중독성 강한 무대` [MBN포토]
EXID `핫한 무대` [MBN포토]
스누퍼 `활대처럼 휜 허리` [MBN포토]
 
나인뮤지스 경리 `각선미 여신` [MBN포토]
NCT127 `파워풀한 무대` [MBN포토]
하니 `이래서 하니 하니~` [MBN포토]
스누퍼 `힘차게 날아올라`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