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운빨로맨스’ 류준열 “지상파 첫 작품? TV 출연 자체가 기쁨”

기사입력 2016.05.25 15:05:11 | 최종수정 2016.05.25 18:08:07


[MBN스타 유지혜 기자] ‘운빨로맨스’의 주연배우 류준열이 지상파 첫 입성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센터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황정음, 류준열, 이청아, 이수혁과 김경희 PD가 참석했다.

이날 류준열은 “미신을 믿지 않는 제수호라는 인물을 맡았다. 전혀 저와 다른 심보늬란 인물을 만나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입을 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이현지 기자



이어 “류준열 안에 얼마나 제수호가 있는지 보고, 그걸 최대한 끌어내는 걸 목표로 하고 있다”며 “천재 분들의 레퍼런스를 많이 찾았다. 말투, 행동은 제가 그동안 만나왔던 의사 선생님들을 참고했다. 제 가까운 분 중에도 의사가 있고, 그런 분들을 참고했는데 냉철함, 정확하고 명확한 판단력, 병과 사투를 벌이는 와중에 환자를 향한 따뜻함이 담기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류준열은 “단순히 천재로 끝나는 게 아니라 천재이면서도 과거의 아픔, 트라우마 같은 복합적인 감정들이 천재라는 면과 묻어난 것 같다. 단순한 천재, CEO가 아닌, 그 이면의 것들을 부각시키고 공감을 얻으려고 준비를 많이 했다”고 각오를 밝혔다.

또한 류준열은 “저는 지상파, 케이블을 떠나서 TV에 나온다는 게 정말 즐겁다. 매 작품마다 수많은 고민을 안고 하는데 많은 동료와 스태프들과 하다 보니 고민거리들이 하나씩 해결되면서 지금은 즐겁고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운빨로맨스’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미신을 맹신하는 여자 심보늬(황정음 분)와 수식 및 과학의 세계에 사는 공대남자 제수호(류준열 분)의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드라마다.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송승헌 등장이오 [MBN포토]
황의조 ‘짜릿하다!’ [포토]
기뻐하는 이승우 [포토]
헤딩하는 김민재 [포토]
 
‘댄디가이’ 송승헌, 마네킹 비주얼 [MBN포토]
황희찬 ‘추가골 넣고 세레머니’ [포토]
이승우 ‘한일전 이긴다!’ [포토]
황희찬 ‘끝까지 간다’ [포토]
 
배우 송승헌 ‘꽃미남의 정석’ [MBN포토]
이승우 ‘골!!’ [포토]
이진현 ‘강력한 슈팅’ [포토]
황의조 ‘간절한 눈빛’ [포토]
 
배우 송승헌 ‘수줍은 손하트’ [MBN포토]
추가골 넣은 황희찬 [포토]
이승우 ‘막을 수 없을 걸?’ [포토]
손흥민 ‘힘차게!’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