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아가씨’ 박찬욱 감독 “원작서 이 갈아주는 장면, 영화로 보고 싶었다”

기사입력 2016.05.25 16:54:01



[MBN스타 손진아 기자] 박찬욱 감독이 원작 ‘핑거스미스’를 영화화한 이유를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진행된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 언론시사회에서 “원작에서 반했던 점은 한 사건을 다른 눈으로 봤을 때 전혀 다른 의미로 다가온다는 구조적인 특징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뭔가 진실을 알고 봤을 때와 모르고 봤을 때 같은 사람도 전혀 다르게 보인다. 이런 식의 구성이 내가 좋아하는 구성이더라. 주인공을 갖고 가면서 한 사건을 바라본다는 점이 좋았고, 읽어가면서 그 당시에는 이빨 갈아주는 장면이 그렇게 좋았다. 그 장면을 영화로 보고 싶더라. 여러 가지 감각이 일깨워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정일구 기자

한편,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제69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공식 초청된 작품이다. 오는 6월1일 개봉.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장쯔이 ‘칸 레드카펫서 블링블링~’ [MBN포토]
이자벨 아자니, 숨길 수 없는 패션 센스~ [MBN포토]
윌렘 데포 ‘표정 연기의 달인’ [MBN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칸 레드카펫 빛낸 이자벨 아자니, 여전히 청순 미모..
하우교 ‘시원한 드레스 입고 칸 입성’ [MBN포토]
윌렘 데포 ‘인자한 미소’ [MBN포토]
닉 조나스♥프리앙카 초프라, 칸에서도 애정 듬뿍 ..
 
마리옹 꼬띠아르, 장 뒤자르댕·질 를르슈 팔짱 끼..
하우교 ‘자신감 넘치는 포즈’ [MBN포토]
송운화 ‘대만 대표 로코퀸’ [MBN포토]
모니카 벨루치 ‘독보적 미모 클래스’ [MBN포토]
 
마리옹 꼬띠아르, 칸 레드카펫 밝히는 환한 미소~ ..
송운화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마우모나 느다예 ‘품격 있는 손인사’ [MBN포토]
모니카 벨루치 ‘우아한 미소’ [MBN포토]
 
이자벨 아자니, 숨길 수 없는 패션 센스~ [MBN포토]
윌렘 데포 ‘표정 연기의 달인’ [MBN포토]
프리앙카 초프라♥닉 조나스 ‘선남선녀 비주얼’ ..
계륜미 ‘두 신사와 칸 레드카펫 왔어요~’ [MBN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