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운빨로맨스’ 황정음 “원래 제일 못하는 게 눈물 연기였다”

기사입력 2016.05.25 21:35:35


[MBN스타 유지혜 기자] ‘운빨로맨스’의 황정음이 자신의 연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센터에서는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황정음, 류준열, 이청아, 이수혁과 김경희 PD가 참석했다.

이날 황정음은 “‘하이킥’ 이후 연기가 재밌었다. 한계도 물론 느꼈다. 그래서 선택한 작품이 ‘자이언트’였다”며 “더 이상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진 않았다. 너무 열심히 해서 내 안의 에너지가 없단 생각했다. 무서워서 로맨틱 코미디를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이현지 기자



이어 그는 “정극은 내가 잘 못하는 거였다. 내가 제일 못하는 것 중에 하나가 눈물연기였다. 제 연기가 거품이라는 말도 들어서 더욱 피했던 것 같다”면서도 “‘비밀’에서 제가 눈물 연기를 하고 있더라. 그 이후 여유가 좀 생겼다. 그래서 ‘그녀는 예뻤다’를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황정음은 “사실 ‘비밀’ 같은 진한 멜로를 하고 싶었다. 하지만 결혼을 해서인지 멜로가 안 들어오더라”고 솔직하게 말하며 웃음을 터뜨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운빨로맨스’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미신을 맹신하는 여자 심보늬(황정음 분)와 수식 및 과학의 세계에 사는 공대남자 제수호(류준열 분)의 로맨틱 코미디를 그려내는 드라마다.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골든글로브 봉준호, 트로피 받고 함박미소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강호X이정은, 봉준호 감독 수상 축하 [MBN포토]
골든글로브서 공로상 수상한 톰 행크스 [MBN포토]
조여정-이정은, 드레스 시선강탈 [MBN포토]
황민현, 섹시함에 취해 [포토]
 
봉준호 감독,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 수상 [..
봉준호, 외국어영화상 받았어요 [MBN포토]
‘기생충’ 수상 기대해요 [MBN포토]
규현, 오늘은 예능 이미지 잊어 주세요 [포토]
 
남우주연상에 빛나는 브라이언 콕스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여전한 슈트핏 [MBN포토]
‘골든글로브 2020’ 레드카펫 빛낸 송강호-조여정..
아이린, 한쪽 내려간 옷에 드러난 뽀얀 어깨 [포토]
 
피비 월러 브릿지,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 [MB..
브래드피트, 훈내가 폴폴 [MBN포토]
송강호-조여정-이정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참석..
송가인X국카스텐, 귀 힐링이 바로 이런 것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