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찬욱 감독 “뭐니 뭐니 해도 韓 관객이 가장 중요해”

기사입력 2016.05.25 21:44:37


박찬욱 감독이 ‘아가씨’로 국내 영화계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5일 진행된 영화 ‘아가씨’ 네이버 무비토크에서 ‘박쥐’ 이후 7년 만에 한국 영화로 복귀한 것에 대해 “미국영화지만 ‘스토커’도 있었다”며 “나도 한국 영화가 그리웠다. 미국 현장에서 힘든 게 많아서 한국 스태프, 배우들과 함께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박찬욱 감독은 “긴장을 잘 안하는 성격이라 너무 태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많이 받았는데 오늘은 긴장했다”며 “칸영화제에서 레드카펫, 기립박수 그런 건 다 좋고 뿌듯한 순간인데 뭐니 뭐니 해도 우리나라 극장에서 우리나라 관객에게 선보이는 게 가장 중요하다. 한국 관객에게 잘 보이려고 만든 영화라 그게 제일 기대되고 설렌다”고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편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 히데코(김민희 분)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하정우 분),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 숙희(김태리 분), 아가씨의 후견인 코우즈키(조진웅 분)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오는 6월1일 개봉.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