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수요미식회’, 다양한 달걀의 요리법…‘써니사이드업’부터 ‘오버 이지’까지

기사입력 2016.05.25 22:25:10


달걀의 다양한 요리법이 소개됐다.

25일 오후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브런치의 꽃, 달걀의 종류에 대해 소개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진경수 셰프는 스크램블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 “신선한 달걀에 우유와 크림을 넣고 저어주면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달걀에 햄과 야채를 넣고 다 익기 전에 한쪽으로 몰아 반달모양으로 접어주면 오믈렛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현우는 “여기에 밥을 볶아 넣으면 오므라이스가 된다”고 덧붙였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수요미식회 캡처



요리연구가 홍신애는 “스테이크에서 굽기의 정도가 있는 것처럼 달걀도 주문이 가능하다”고 하며 말문을 열었다.

먼저 달걀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노른자와 흰자가 모두 위로 향해 있는 ‘써니사이드업’과 그 외 나머지는 한 번 뒤집어 익히는 것으로 분류할 수 있다. 흰자는 다 익고 노른자는 살아 있는 ‘오버 이지’, 노른자가 살짝 덜 익은 ‘오버 미디엄’, 노른자를 완전히 익힌 ‘오버 하드’로 구분할 수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