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명장면] ‘운빨로맨스’ 황정음, ‘운빨’ 믿게 된 이유…“동생 살려줘요”

기사입력 2016.05.25 23:17:40


[MBN스타 유지혜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의 황정음이 미신을 신봉하게 된 이유가 밝혀졌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1회에서는 심보늬(황정음 분)가 미신을 신봉하게 된 이유가 공개됐다.

심보늬는 모든 생활을 관상, 운과 같은 미신을 중심으로 했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었다. 심보늬는 하나 뿐인 동생을 살려내야 했기 때문이다. 이날 심보늬는 식물인간인 동생에 갑자기 발작이 와 병원으로 달려왔다. 그는 눈물을 흘리며 동생이 살아나길 기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운빨로맨스 방송 캡처



다행히 한 고비는 남겼지만 심보늬는 주치의로부터 “퇴원을 하는 게 어떻겠냐. 식물인간으로 1년 이상이 지나면 회복 가능성이 희박하다. 오늘은 잘 넘겼지만 발작이 오면 다음에는 장담 못 한다. 주치의로서의 소견이다. 임종은 집에서 하는 게 좋다”는 말을 듣고 “보라 깨어나요. 제가 꼭 살려낼 거다. 두고봐라 꼭 그럴 거다. 그 때까지만 좀 지켜봐달라”고 눈물을 흘렸다.

심보늬는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과거 자신의 동생이 갑자기 식물인간이 됐을 때 병원 앞에서 넋이 나가 있었다. 그런 그를 보고 한 도사는 “피붙이는 다 떨어져 나갈 운명이다. 부모는 진작 돌아가시지 않았냐. 또 초상 치르게 생겼다”고 말하며 지나갔다.

이를 들은 심보늬는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그에게 점을 봤고, 도사는 “칼이 너무 날카롭다. 열 살부터다. 십이간지 한 바퀴 돌고부터 시작됐다. 어릴 때부터 많이 죽이지 않았냐. 손만 닿아도 시들시들 생명이 꺼지고”라고 말하며 “아무도 곁에 있을 수가 없다. 누굴 탓하냐. 그게 다 너 때문이다. 네 흉한 기운 때문에 피나고 깨지는데 누가 곁에 있겠냐”고 말했다.

또한 점쟁이는 “부모님은 자기 명줄 따라가는지도 모르고 자식이라고 예뻐해준 거다. 딸 주겠다고 선물을 손에 꼭 쥐고 떠났다”고 말해 심보늬를 오열하게 했다. 심보늬는 “제가 콘서트 보고 싶다고 그랬었다”고 말하며 콘서트 티켓을 구하고 오는 길에 사고를 당해 돌아가신 부모님을 떠올렸다.

이에 점쟁이는 “애달프다. 두고 자식 생각에 서럽다. 부모가 생명줄 잡고 버티고 있다. 동생 살려야 한다. 네 힘으로 살려라”고 그에게 충고를 했다.

심보늬는 “동생이 제일 아끼는 옷을 찾아서 피 아홉 방울을 떨어뜨리고 한밤중 아무도 없는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 곧고 높은 나무 아래에 곱게 태워 묻어라. 그리고 정성을 다해 108배를 올려라”고 말하는 점쟁이의 말에 필사적으로 매달렸고, 그 때 위험한 고비는 넘겼지만 다시금 동생이 위험해지자 점쟁이에 “내가 꼭 살려야 한다. 제가 의지할 수 있는 분은 도사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자 도사는 “뭐든지 할 수 있냐. 그럼 호랑이를 잡아라. 호랑이띠 남자를 만나라는 거다. 호랑이띠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면 산다”고 말해 그 때부터 심보늬는 호랑이띠 남자를 찾아다니기 시작했다.

유지혜 기자 yjh0304@mkculture.com/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