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액스맨:아포칼립스’ 제임스 맥어보이 “나도 4DX 팬”

기사입력 2016.05.26 10:39:15


[MBN스타 손진아 기자] 영화 ‘엑스맨:아포칼립스’(이하 ‘엑스맨’) 주연배우들이 4DX 팬을 자처하며 영화 홍보에 나섰다.

주인공 제임스 맥어보이는 “나도 4DX 팬”이라며 “엑스맨의 경우 액션 장면의 리얼함과 극중 아포칼립스의 웅장한 목소리를 4DX의 진동효과와 섬세한 떨림을 통해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고 극찬했다.

엑스맨에서 스톰 역을 맡은 알렉산드라 쉽 역시 “4DX로 영화를 본 적이 있었는데, 영화 장면에 따라 의자가 움직이는 게 무척 인상적이었다. 4DX가 흥미로운 포맷은 분명한 거 같다”고 호평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일록 역의 올리비아 문은 “엑스맨의 화려한 액션과 생생한 사운드를 제대로 즐기려면 4DX 버전으로 꼭 봐야 한다”고 4DX 관람을 적극 추천했다.

이에 앞서 액스맨의 연출자인 브라인언 싱어 감독 역시 4DX를 비롯한 특별관을 추천하기도 했다. 이번 엑스맨은 브라이언 싱어 감독이 처음으로 영화 전체를 3D로 촬영한 작품이다. 촬영후 변환 방식이 아닌 촬영 단계에서부터 3D를 적용했기 때문에 최고의 해상도와 퀼리티로 압도적인 비주얼을 탄생시켰다. 그러다 보니 4D 효과까지 입을 경우 최고의 몰입감을 선사할 수 있다. 이에 브라이언 싱어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4DX를 비롯한 다양한 특별관에서 관람할 것을 추천하기도 했다.

실제로 이번 엑스맨 4DX는 영화 초반부터 화려한 오프닝과 함께 다이나믹한 경험을 선사, 영화의 재미를 한층 더 키운다. 프로세서X, 미스틱, 비스트, 퀵실버, 진 그레이, 사이클롭스 등 엑스맨 대표 캐릭터들의 움직임 하나하나를 4DX 효과로 세심하게 표현했다. 특히 인류를 멸망시키려는 아포칼립스와 이를 제지하려는 ‘엑스맨’의 화려한 대결을 시종일관 다양한 효과들로 채워 영화에 한층 더 빠져들 수 있게 한다.

한편, 4DX는 CGV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오감체험특별관으로 전세계 37개국에 245개 상영관을 설치, 운영 중에 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