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김세아 소송 피소, 과거 남편에 “짐 드는 건 내 몫…팔 쓰는 거 전혀 안 해”

기사입력 2016.05.26 14:38:06


배우 김세아 소송 피소에 휘말린 가운데 과거 부부생활의 고충을 털어놓은 발언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작년 4월2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하 ‘자기야’)에서 김세아는 “남편이 처가를 자주 찾느냐”는 MC김원희의 질문에 “결혼한 지 6년 됐는데 다섯 손가락 안에 꼽는다”고 답했다.

심지어 같은 동네에 사는데도 처가를 찾지 않는다는 설명이 이어지자 출연진들은 “외모와 달리 문제사위”라며 놀라워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그러자 김일중은 “풍문으로 들었는데 문제사위 뿐 아니라 문제남편이라더라. 장바구니조차도 들어준 적이 없다던데”라고 질문을 던지자 김세아는 “집에선 무수리다. 엉덩이 붙일 새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짐 드는 건 내 몫이다. 병마개나 캔 따는 것도 하지 않는다. 근육에 무리가 가는 건 전혀 안 한다”고 말하면서 “애기도 안아주지 않고 팔을 쓰는 건 전혀 안 한다”고 토로했다.

온라인 이슈팀@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