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운빨로맨스’ 황정음, 류준열과 재회…‘이번엔 너구리 탈이다’

기사입력 2016.05.26 22:42:03


[MBN스타 유지훈 기자] ‘운빨로맨스’ 황정음이 류준열 앞에 섰다. 그리고 이번엔 토끼가 아닌 너구리 탈이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에서는 심보늬(황정음 분)가 신작 게임을 공모전에서 소개하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날 심보늬는 너구리 탈을 쓴 채 발표에 임했다. 그는 “지금 뭐하는 거냐”는 진행자의 불만에 “프리젠테이션의 한 부분이다”라고 설명했고 결국 기회를 얻어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운빨로맨스 캡처

그는 “여러분은 너구리를 얼마나 이해하고 있냐. 이 탈을 써보니 너구리가 어떤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는지, 사람들이 너구리를 어떻게 대하는지, 이 탈을 쓰니 보이기 시작했다. 그래서 시작했다. 스포츠게임도 그렇게 즐길 수 없을까 했다. 동물원에 놀러간 구경꾼이 아니라 너구리가 되어보는 거다”라고 말했다.

심보늬가 선보인 것은 1인칭 스포츠 게임이었다. 이를 지켜보던 제수호(류준열 분)는 허술한 듯하지만 새로움을 엿봤고 좋은 아이템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유지훈 기자 ji-hoon@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기생충’ 황금종려상, 역사적인 순간 [MBN포토]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칸영화제 주인공’ 봉준호 감독 [MBN포토]
봉준호 감독, 장쯔이 포옹에 깜짝 [MBN포토]
닐 슈나이더, 칸 영화제 빛내는 훈훈한 외모~ [MBN..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호명에 진한 포옹..
 
‘기생충’ 봉준호 감독-송강호 ‘황금종려상 트로..
봉준호 감독 ‘송강호, 위대한 배우이자 나의 동반..
봉준호 감독, 韓 최초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봉준호 감독 ‘송강호에게 영광을~’ [MBN포토]
송강호 ‘기쁨의 순간’ [MBN포토]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한 봉준호 감독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송강호-봉준호 감독 ‘칸영화제의 주인공’ [MBN포..
장쯔이, 봉준호 감독에 축하 포옹 [MBN포토]
‘기생충’ 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들고~ [MBN포..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