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TView] ‘운빨로맨스’ 황정음-류준열, 두 사람의 악연은 ‘시청자의 웃음’

기사입력 2016.05.26 23:10:15


[MBN스타 유지훈 기자] ‘운빨로맨스’가 황정음-류준열의 열연과 함께 안방극장에 시원한 웃음을 선사했다. 악연인 듯 인연인 듯 아슬아슬한 두 사람의 줄다리기는 어디로 향하게 될ᄁᆞ.

26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에서는 심보늬(황정음 분)와 제수호(류준열 분)가 게임으로 인해 본격적으로 얽히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잠에서 깬 심보늬는 “이게 어떻게 된거냐”라며 어젯밤을 회상했다. 그는 좋아하는 선배에게 속아 보험을 들고 거리에서 토했던 것을 기억해 냈다. 스마트폰은 냉장고에 있었고 집은 온통 난장판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운빨로맨스 캡처

그 시각 제수호는 귀신에 홀린 듯 이를 닦고 있었다. 그는 심보늬의 토가 자신의 옷에 묻었던 것이 불편했는지 온 몸을 깨끗이 씻고 얼굴을 찡그리며 옷을 비밀봉투에 담아 버렸다.

출근한 제수호는 ‘제제 팩토리’의 신작 게임이 복제품으로 이미 출시됐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위기 속에서 그의 선택은 또 다른 게임을 만드는 강행군이었다. “보안이 뚫린 것은 우리 잘못이다”라며 “새 게임을 내자. 더 훌륭한 게임으로 만들자. 시간은 이틀 주겠다. 그리고 사표는 4주 후에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팀원들은 제수호의 무리한 요구에 분주하게 움직였다. 시간은 촉박했고 결과물은 역시 제수호의 기대 이하였다. 결국 제수호는 게임 프리젠테이션 공모전에서 아이디어를 얻기로 결심했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사진=운빨로맨스 캡처

심보늬는 호랑이띠 남자를 찾아 전전긍긍했으나 찾을 수 없었다. 그리고 때마침 등장한 원대해(김상호 분)로부터 공모전에 나가기로 마음을 굳혔다. 심보늬는 원대해가 갑자기 사라지가 너구리 탈을 쓴 채 대신 발표에 임했다.

심보늬가 선보인 것은 1인칭 스포츠 게임이었다. 이를 지켜보던 제수호(류준열 분)는 허술한듯하지만 새로움을 엿봤고 좋은 아이템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하지만 제수호는 그 주인공이 자신과 악연으로 얽혀있던 심보늬라는 것을 알고 밖으로 향했다.

제수호는 심보늬 앞에 서서 과거 산업스파이로 의심했던 것에 대해 “의심 할 만 하지 않냐. 동물에 굉장히 애착이 있는 것 같다. 토끼, 곰에, 너구리에, 호랑이에, 곰은 잘 키우고 있냐. 호랑이는 찾았냐”며 지금까지 심보늬의 기행을 캐물었다. 하지만 심보늬는 “지금 말할 힘도 없다”며 등을 돌렸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사진=운빨로맨스 캡처

심보늬와 최건욱(이수혁 분)의 러브라인도 그려졌다. 최건욱은 망치를 빌린다는 핑계로 심보늬에게 접근했고 그가 호랑이띠 남성에게 관심을 보인다는 것을 알고 약속을 잡았다. 심보늬는 “어떻게 호랑이를 옆집으로 보내줄 수 있냐”며 온 몸으로 기쁨을 표현했다.

하지만 이는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최건욱이 심보늬의 집으로 찾아올 시간에 앞서 제수호가 들이닥친 것. 심보늬는 최건욱이 오해할까 제수호를 자신의 집으로 들이고 입을 막으며 위기를 헤쳐 나갈 방법을 강구했다. 그리고 이 긴장감은 이날 방송의 엔딩을 장식했다.

유지훈 기자 ji-hoon@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송영규 `불야성 종방연 참석` [MBN포토]
유이 `귀요미 미소로 손인사` [MBN포토]
유이 `매력적인 숏커트` [MBN포토]
이요원 `손이 꽁꽁, 춥다 추워~` [MBN포토]
 
익살 이재용 `예~ 힙합 스타일` [MBN포토]
유이 `인사도 깜찍하게` [MBN포토]
유이 `추위에 입술을 감추고` [MBN포토]
이요원 `불야성, 사랑해주셔서 감사해요` [MBN포토]
 
정해인 `고기집 앞에서 기분좋은 손인사` [MBN포토]
유이 `앙증맞은 하트 뿅뿅` [MBN포토]
유이 `토끼처럼 놀란 눈` [MBN포토]
이요원 `어둠 밝히는 깜찍 V` [MBN포토]
 
이호정 `종방연은 편안한 의상으로` [MBN포토]
유이 `호호, 손이 시려워~` [MBN포토]
이요원 `강렬한 레드빛 입술` [MBN포토]
`불야성` 유이 `어둠을 밝히는 손인사` [MBN포토]
 
유이 `귀요미 미소로 손인사` [MBN포토]
유이 `매력적인 숏커트` [MBN포토]
이요원 `손이 꽁꽁, 춥다 추워~` [MBN포토]
유이 `추위 녹이는 애교하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