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아가씨’ 엔딩곡, 짙은 감성 더한다…실력파 뮤지션 총출동

기사입력 2016.05.27 10:34:41


[MBN스타 손진아 기자] 영화 ‘아가씨’의 엔딩곡에 윤종신, 하림, 조정치, 가인, 민서가 참여했다.

‘아가씨’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임이 오는 소리’는 뮤지션 한대수와 함께 대한민국의 포크 1세대로 평가 받고 있는 이필원의 곡이자, 국내 최초의 혼성 듀오인 ‘뚜아에무아’의 노래를 리메이크한 곡이다. 프리 프로덕션 단계부터 ‘임이 오는 소리’를 엔딩곡으로 삽입하고자 했던 박찬욱 감독은 관객들로 하여금 마지막 노래를 들으며 아가씨 역의 김민희와 하녀 역의 김태리를 다시 한 번 떠올릴 수 있게 혼성 듀엣의 원곡을 여가수 두 명이 가창하는 컨셉으로 정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원곡의 포크 음악을 현대적 느낌으로 재해석하고자 했던 ‘아가씨’의 제작진이 윤종신 프로듀서에게 참여를 제안, 윤종신 프로듀서가 이를 흔쾌히 받아들이며 탄생한 ‘임이 오는 소리’는 극장을 나서는 관객들의 발걸음을 붙잡는다. 작업 과정에서 수많은 버전이 탄생할 정도로 윤종신 프로듀서 이하 많은 뮤지션들이 한 달여 기간 동안 애정을 쏟아 만든 ‘임이 오는 소리’는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과 배우들의 입장, 퇴장 곡으로 사용되며 관심을 모은 바 있다.

‘아가씨’의 엔딩곡 ‘임이 오는 소리’에는 윤종신이 프로듀싱에 참여한 것에 이어 세션에 하림, 편곡에 조정치가 합류하여 풍성하고 감성적인 선율을 완성해냈다. 또한 매력적인 음색을 지닌 가수 가인과 ‘슈퍼스타K 7’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실력파 가수 민서가 듀엣을 이뤄 짙은 감성의 새로운 하모니를 보여준다. 서정적인 가사와 선율, 가인과 민서의 여운 가득한 보이스가 어우러져 극장을 나서는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아가씨’의 엔딩곡 ‘임이 오는 소리’의 음원은 6월 초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아가씨’는 오는 6월1일 개봉 예정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엑소 디오 `똘망똘망한 눈` [MBN포토]
카이-수호 `꽉찬 잘생김` [MBN포토]
엑소 백현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엑소 수호 `심쿵 주의보 하트` [MBN포토]
 
엑소 찬열 `엄지가 절로 척!` [MBN포토]
엑소 백현 `시크한 미소` [MBN포토]
엑소 `엄지만 올려도 화보` [MBN포토]
엑소 첸 `팬들 향해 하트` [MBN포토]
 
엑소 세훈 `그윽한 눈빛으로 손가락 하트` [MBN포토..
엑소 찬열 `힘찬 발걸음` [MBN포토]
EXO 첸-시우민 `하트 뿅뿅` [MBN포토]
엑소 세훈 `조각이 따로없네` [MBN포토]
 
엑소 디오 `짙은 눈썹이 매력적` [MBN포토]
엑소 디오 `설레는 발걸음` [MBN포토]
백현-세훈 `시크vs러블리 하트` [MBN포토]
EXO 찬열-디오 `함꼐 그리는 하트` [MBN포토]
 
카이-수호 `꽉찬 잘생김` [MBN포토]
엑소 백현 `카리스마 눈빛` [MBN포토]
엑소 수호 `심쿵 주의보 하트` [MBN포토]
엑소 `사랑이 넘치는 하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