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디어 마이 프렌즈’ 시니어 이야기?…꼰대들이 이렇게 귀여워도 되나

기사입력 2016.05.27 22:53:47



tvN ‘디어 마이 프렌즈’ 꼰대들도, 어른들도 이렇게 귀여울 수 있다.

tvN 1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는 그 동안 여타의 드라마들이 집중하지 않았던 이 시대 황혼들의 이야기를 전면으로 끌어내 호평 받고 있다. 젊은이들이 ‘꼰대’로 치부하며 애써 외면하고 들여다보지 않았던 ‘시니어’들의 삶이 얼마나 치열하고도 눈부신 것인지 ‘디어 마이 프렌즈’가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지난 주 방송에서는 “우리는 모두 시한부다.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젊은 한 때다”라는 메시지로 안방극장을 펑펑 울렸다면, 이번 주 방송되는 5, 6회에서는 질투하고, 토라지고, 부끄러워하는 등 철없는 감정을 표출하는 시니어들의 모습이 그려지게 된다. 아이 같이 귀여운 이들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입가엔 저절로 미소가 그려질 전망.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극중 김석균(신구 분)은 친구의 연애사를 꼬치꼬치 묻는 모습으로 장난기를 드러내고, 친구에서 원수가 된 장난희(고두심 분)와 이영원(박원숙 분)은 오래 묵은 갈등을 두고 투닥투닥 다투게 된다. 기자(남능미 분)는 친구들에게 은근히 따돌려진 서운함을 대폭발시킬 예정.

어느 순간 ‘친구’ ‘우정’ 등은 젊은이들의 전유물처럼 비춰졌다. 그러나 노년도 그들과 같은 감정을 공유한다. 과거에서 고스란히 세월만 지났을 뿐이다. 친구 간에 느낄 수 있는 질투, 서운함, 의리 등의 감정들도 젊은 사람들과 다를 게 없다.

그런가 하면, 시니어벤져스의 NG 메이킹 영상이 공개돼 또 다른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영상 속에는 베테랑 배우들의 실수 연발 모습이 귀엽게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배역 이름이 헷갈려 멋쩍게 웃는 윤여정과 주현, 발음이 꼬여 웃음이 빵 터진 나문희, 고두심의 거침없이 시원한 욕설에 웃음을 꾹 참는 고현정 등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가 엿보인다. 실제인지 드라마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로 친근하고 유쾌한 할매, 할배들의 모습이 드라마 속에 고스란히 녹아들어 극의 재미를 높인다.

한편, ‘디어 마이 프렌즈’는 “살아있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외치는 ‘꼰대’들과 꼰대라면 질색하는 버르장머리 없는 청춘의 유쾌한 인생 찬가를 다룬 작품이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비투비 `힐링돌 콘서트 기대하세요` [MBN포토]
정일훈 `밝은 웃음` [MBN포토]
임현식 `멜로디 콘서트 최고!` [MBN포토]
이민혁 `얼짱 포즈~` [MBN포토]
 
육성재-임현식 `멋진 콘서트 기대하세요` [MBN포토]
정일훈 `멜로디에게 보내는 하트` [MBN포토]
임현식 `콘서트 설레요~` [MBN포토]
이민혁 `우리 멜로디 생각하며~` [MBN포토]
 
육성재 `도깨비 잘 보셨습니까` [MBN포토]
프니엘 `멜로디 만날 생각에 흐믓~` [MBN포토]
이창섭 `콘서트에서 만나요~` [MBN포토]
이민혁 `예쁘게 브이~` [MBN포토]
 
육성재 `지금은 비투비 타임` [MBN포토]
프니엘 `꾸벅~` [MBN포토]
이창섭 `멜로디 반가워~` [MBN포토]
서은광 `미션 수행 자신 있습니다` [MBN포토]
 
정일훈 `밝은 웃음` [MBN포토]
임현식 `멜로디 콘서트 최고!` [MBN포토]
이민혁 `얼짱 포즈~` [MBN포토]
서은광 `헬로우 멜로디`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