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그것이 알고싶다’ 전도사 B씨 동생 “고문 없었다…좋은 뜻이었을 뿐” 당당

기사입력 2016.05.29 00:05:37


[MBN스타 유지훈 기자] 성폭행-성추행을 일삼았던 전도사 B씨의 동생이 “좋은 뜻으로 그랬던 것”이라고 변명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18년 전 미국 코네티컷에서 있었던 한인 유학생 학대-성폭행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이 그려졌다.

A씨는 교회 전도사 B씨에게 폭행-성폭행을 당했다고 재보했지만 제대로 된 수사는 없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제작진은 증인을 찾아 나섰고 A씨와 함께 공부를 했던 D씨를 찾아갔다. 그는 A씨가 맞는 순간과 성고문을 당하는 것을 진술한 바 있다. D씨의 지인은 “본인이 증언하는 걸 원치 않는다고 했다”며 노발대발했다.

또 다른 증인도 있었다. E씨는 함께 여름을 보냈던 전도사 B씨의 동생이었다. E씨는 A씨를 보고 반가움을 내비쳤다. 그는 “너를 괴롭히려고 그런 건 아니지 않냐. 너도 알지 않냐. 공부시키려고 그런 거다”라며 되려 당당한 모습을 내비쳤다.

“좋은 뜻으로 한 거다. 벌써 10년이 지난 일이다. 뭐 어떻게 하냐. 각자 자리에서 열심히 해야지”라는 E의 말에 A씨는 당황했다. A씨는 “왜 고문할 때 막지 않았냐”고 물었다. E씨는 “무슨 고문을 했냐. 좀 심하게 대하긴 했지만 고문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유지훈 기자 ji-hoon@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방탄소년단, 역대급 美 데뷔 무대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AMAs’ 방탄소년단, 남다른 아우라 [MBN포토]
방탄소년단 RM·진, AMA 레드카펫 포착 [MBN포토]
다이아 주은, `매력적인 눈빛과 손하트` [MBN포토]
다이아 제니, `상큼 그 자체` [MBN포토]
 
‘AMAs’에 울려 퍼진 방탄소년단 ‘DNA’ [MBN포토..
방탄소년단 지민·제이홉, 여유로운 미소 [MBN포토]
다이아, `보면 볼수록 예뻐` [MBN포토]
정채연, `여신의 꽃미소 손인사`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s’ 무대 달궜다 [MBN포토]
방탄소년단, AMA서 ‘DNA’ 무대 꾸며요~ [MBN포토]
다이아 은진, `하트포즈도 섹시해` [MBN포토]
기희현, `완벽한 S라인 뽐내며` [MBN포토]
 
방탄소년단,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 출격 [MBN..
‘AMA’ 레드카펫 밟은 방탄소년단 [MBN포토]
다이아 은채, `소녀에서 숙녀로` [MBN포토]
김성오 프로, `스타그램코인` 스포츠 분야와 접목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남자를 위한 무료 인터넷 방송 팝콘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