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서재페2016‘③] 딘 “10주년이라서 더 영광스럽고 재밌었다”

기사입력 2016.05.30 08:11:04


[MBN스타 남우정 기자] 요즘 가장 핫한 뮤지션으로 통하는 딘(Dean)이 ‘서울재즈페스티벌 2016’(이하 ‘서재페’) 무대에 올랐다. 이번 ‘서재페’에서도 가장 핫 했던 뮤지션은 딘이 아니었을까 싶을 정도다.

딘은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진행된 ‘서재페 2016’ 스파클링 돔 무대에 올라 약 50분간 공연을 진행했다. 이번 무대에서 딘은 자신의 앨범 ‘130 무드: 트러블’에 수록된 곡들을 중심으로 세트리스트를 구성했다. 특히 실내 공연장 이었기 때문에 천장 조명을 활용해 곡의 분위기를 제대로 전달했다. 대세 뮤지션답게 공연장은 가득 채워졌고 딘 역시 여유로운 무대를 선보여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사진=프라이빗커브 제공


본 공연은 끝났지만 딘은 특설 무대인 하이네켄 하우스에서 진행된 미니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이 미니 공연은 사전에 예약을 받은 사람만 참여할 수 있었지만 딘을 보기 위해 부스 밖에 서있는 관객들도 상당했다. 팬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만난 딘은 추첨을 통해 싸인CD를 선물하기도 했다.

공연을 마친 딘은 MBN스타에 “이번 ‘서재페’ 무대에서 관전 포인트는 일단 밴드 세션도 있겠지만 조명이나 무대 장식 들이 너무 멋있게 곡의 바이브를 느낄 수 있게 도와준 것 같다”고 밝혔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올해 처음으로 ‘서재페’에 참여하게 된 딘은 “일단 모든 아티스트들이 곡을 밴드로 편곡해서 나오는 것 같고, 그런 편곡적인 부분에 있어서 기존곡과 다르게 들을 수 있는 게 ‘서재페’만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딘은 “‘서재페’라는 좋은 페스티벌에 서게 돼 너무 좋았다. 10주년이라서 더 영광스러웠고 재밌었다”고 덧붙였다.

남우정 기자 ujungnam@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후지이 미나 ‘냉미녀 느낌으로’ [포토]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후지이 미나 ‘자체발광 꽃미소’ [포토]
후지이 미나 ‘꽃샘추위 녹이는 미소’ [포토]
효민 ‘전통의상 선물에 감동’ [MBN포토]
효민 ‘팬 목소리 경청’ [MBN포토]
 
후지이 미나 ‘수줍은 등장’ [포토]
후지이 미나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갑니다~’..
효민 ‘베트남 전통의상 잘 어울리나요?’ [MBN포토..
효민 ‘하노이 밝히는 미소’ [MBN포토]
 
후지이 미나 ‘주차장도 런웨이로~’ [포토]
후지이 미나 ‘심쿵 손하트’ [포토]
효민 ‘베트남 팬들 반가워요~’ [MBN포토]
노랑풍선 든 베트남 현지팬들 ‘효민 보러 왔어요’..
 
후지이 미나 ‘오늘도 미모 열일’ [포토]
후지이 미나 ‘살아있는 인형’ [포토]
효민 ‘오늘은 발라드 여신’ [MBN포토]
효민 ‘베트남 현지팬 선물에 행복’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