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노홍철, 김소영아나운서에 오상진 언급 “제수씨”

기사입력 2016.05.30 09:34:37


‘굿모닝FM’의 새로운 DJ로 발탁된 방송인 노홍철이 김소영 아나운서 등장에 연인 오상진을 언급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 노홍철은 김소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연장근무’ 코너를 함께 하게됐다.

김소영 아나운서를 본 노홍철은 “정말 아름다우시다. 이 시간에 풀메이크업하고 차려입는 분은 처음 본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노홍철의 짓궂은 장난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노홍철은 김소영 아나운서의 연인 오상진을 언급하며 “제가 오상진 씨와 친한데 제수씨라고 불러도 되나”라고 슬쩍 물었고 김소영 아나운서는 편한대로 부르라고 말했다.

이에 노홍철은 결혼 생각까지 있는 것이냐고 물어 김소영 아나운서를 당황하게 했다. 노홍철은 “오상진 씨가 가족들이랑 살다가 ‘결혼하고 싶어, 내 공간을 얻을 거야’ 하셨다”고 말하더니 “오상진 씨만의 공간이냐, 아니면…”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노홍철은 오상진 아나운서의 문자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7시 56분에 따끈따끈한 문자가 도착했다”며 “원래 이런 말투 안 쓰는 분인데, ‘제 여친에게 잘해주세염’이라고 보냈다”고 폭로했다.

노홍철은 오상진에 대해 “남자한테도 매너가 정말 좋다. 남자도 ‘심쿵’할 정도다. 그러다 보니 같이 출연하는 예능 패널 분이 왜 두 사람은 여자친구 안 사귀냐고 소개팅 주선해줬었는데, 그때 오상진 씨가 말한 이상형이 지금 보니 김소영 씨였다. 끝내 (소개팅) 날짜가 정해지니 고사하더라”며 “그 이틀 후에 기사가 터지고 패널 분이 난감해했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아나운서는 노홍철의 계속되는 오상진 발언에 부끄러워해 더욱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89th 아카데미 시상식] 라이언 고슬링·엠마 스톤..
이호정 `시스루 핫팬츠에 드러난 어마어마한 다리길..
김혜수 `숏컷이 잘 어울려` [MBN포토]
김하늘 `방부제 미모` [MBN포토]
 
[89th 아카데미 시상식] ‘35살 차’ 멜 깁슨♥로잘..
이호정 `아찔한 시스루 패션` [MBN포토]
김혜수 `자신감 넘치는 걸크러쉬` [MBN포토]
김하늘 `우아한 미모` [MBN포토]
 
[89th 아카데미] 엠마 스톤, ‘라라랜드’로 여우주..
김진경 `눈부신 화이트 패션` [MBN포토]
김혜수 `사랑 넘치는 스마일~` [MBN포토]
김하늘 `럭셔리한 패션` [MBN포토]
 
설리 `봄을 알리는 꽃미소` [MBN화보]
김혜수 `시크한 매력` [MBN포토]
김혜수 `언제 어디서나 당당하게~` [MBN포토]
설리 `눈빛 유혹` [MBN포토]
 
이호정 `시스루 핫팬츠에 드러난 어마어마한 다리길..
김혜수 `숏컷이 잘 어울려` [MBN포토]
김하늘 `방부제 미모` [MBN포토]
설리 `화사한 미소`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