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핫스타] ‘복면가왕’ 서신애, 어떤 아역배우의 멋진 성인식

기사입력 2016.05.30 11:57:38


‘빵꾸똥꾸’의 그 소녀가 훌쩍 자라 성인이 됐다. 아역배우에서 성인으로의 성장을 알린 서신애가 ‘복면가왕’을 출연하면서 한층 성숙해진 음색과 그동안 들려주지 못했던 가창력을 자랑하며 ‘자신만의 성인식’을 치렀다.

2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 가왕 '음악대장'의 10연승을 저지할 복면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은 ‘왕의 남자’와 ‘복면자객’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어쿠스틱 콜라보의 ‘그대와 나, 설레임’을 선곡해 풋풋하면서도 설레는 무대를 선보였다. 대결 끝에 가면을 벗게 된 주인공은 복면자객이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복면자객의 정체는 시트콤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아역 배우로 열연한 서신애였다. “갓 대학 신입생이 된 서신애입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서신애는 “이렇게 어리게만 보시지 말고 여러 가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출연한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2004년 서울우유 광고를 통해 데뷔한 서신애는 동그란눈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드라마 ‘고맙습니다’에서 에이즈에 걸린 8살 소녀 이봄 역을 연기하면서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하기도 했다. 성인 배우 못지않은 연기력을 자랑했던 서신애의 별명은 ‘서여사’였다.

이후 ‘지붕뚫고 하이킥’에서 빵꾸똥꾸로 존재감을 드러낸 서신애는 ‘돈의 화신’ ‘여왕의 교실’ 영화 ‘눈부신 날에’ ‘내 사랑’ ‘나의 사랑 나의 신부’ ‘미쓰 와이프’ 등에 출연하며 차곡차곡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하지만 아역배우라는 인상이 강렬해서일까. 또래에 비해 일찍 대학교에 입학한 서신애였지만, 특유의 어린 이미지를 벗기 어려웠다. 그럼에도 서신애는 조급해 하기 보다는 천천히 자신의 길을 걸어 나가고 있다. 성인연기자로 나아감에 있어 ‘복면가왕’은 통과의례이며 일종의 성인식과 같았다.

‘더 이상 소녀’가 아닌 성숙한 성인이 된 서신애, 앞으로 그가 보여줄 미래가 기대되는 바이다.

온라인 이슈팀@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전혜진 ‘여배우의 품격’ [MBN포토]
황선희 `사랑 담은 보조개` [MBN포토]
윤승아 `남편 김무열 응원 왔어요` [MBN포토]
태미 `대립군 응원 합니다!` [MBN포토]
 
설경구·임시완·전혜진, 칸영화제 녹이는 달달한 ..
안우연 `시크한 블랙` [MBN포토]
피에스타 린지 `깜찍한 보조개` [MBN포토]
염정아 `고급스러운 분위기` [MBN포토]
 
‘불한당’ 임시완, 마지막까지 ‘인사 또 인사’ ..
윤승아 `몸에 벤 귀여움` [MBN포토]
피에스타 린지 `사랑스러워~` [MBN포토]
여정아 `여전히 아름다워` [MBN포토]
 
왕지원 `편안한 시사회 패션` [MBN포토]
윤승아 `초동안 미모` [MBN포토]
정인선 `짧은 핫팬츠 패션` [MBN포토]
박보검 `남자 미소가 심쿵하네` [MBN포토]
 
황선희 `사랑 담은 보조개` [MBN포토]
윤승아 `남편 김무열 응원 왔어요` [MBN포토]
태미 `대립군 응원 합니다!` [MBN포토]
박보검 `여심 흔드는 손`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