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Moview] ‘비정규직’ 강예원X한채아, 특급 워맨스…희망은 어디에

기사입력 2017.03.10 07:01:04 | 최종수정 2017.03.10 16:57:04


[MBN스타 김솔지 인턴기자] 여배우X여배우 조합의 액션영화가 나타났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비정규직과 보이스피싱이라는 현실의 문제들을 유쾌한 에너지와 독특한 상상력으로 완성됐다. 만년 비정규직 인생을 살고 있는 장영실(강예원 분)은 가까스로 취업한 직장을 지키기 위해 비정규직 특수요원이 돼 보이스피싱 회사에 잠입한다. 장영실은 그곳에서 잠입수사 중인 경찰 나정안(한채아 분)를 만나게 된다.

영화 속에서 장영실은 작은 일에도 미안하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살며, 인생의 주인공이었던 적이 없는 소심함 그 자체의 인물이다. 취득한 자격증만 22개, 취업 빼곤 못하는 게 없는 만년알바인생. 늦은 나이에 겨우 취업에 성공한 직장, 국가안보국이지만 주로 하는 일은 인터넷 서핑과 댓글달기다. 하지만 그마저도 정리해고 1순위에 놓이는 위기에 처한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비정규직 특수요원’ 메인 포스터



3초만에 남자를 넘어오게 만드는 역대급 미모를 가졌지만 임무 앞에서는 가차없는 지능범죄수사대 엘리트 형사 나정안. 하지만 실상은 숨쉬듯 육두문자를 내뱉는 것은 기본, 말보단 주먹이 먼저 나간다. 국내 최대 보이스피싱 조직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스스로 지원하여 잠입수사에 들어갔건만, 자신의 정체를 다 알고 있다는 뽀글머리의 이상한 신입사원이 사사건건 그녀 앞을 가로막는다.

영화는 뻔한 전개를 이어갔다. 예측되는 결말에 영화에 대한 호기심과 긴장감은 다소 부족했다. 또한 극과 극을 보이는 장영실과 나정안 역시 캐릭터의 신선도가 떨어졌다. 무엇보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 희망을 건네고 싶다던 김덕수 감독의 연출의도가 와닿지 않았다. 영화 속 어디에서 희망을 찾아야 했던 걸까.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비정규직 특수요원’ 강예원 한채아



하지만 ‘비정규직 특수요원’에서 강예원, 한채아를 중심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점은 흥미로웠다. 액션영화에서 여배우들의 얼굴을 좀처럼 찾기 힘든 가운데, 강예원과 한채아의 조합이 꽤나 반갑게 느껴졌고 두 사람은 실제 절친 사이를 입증하듯 찰떡 호흡으로 극의 재미를 더했다. 여기에 다정다감한 말투와 싱그러운 미소로 사내 인기랭킹 1위인 미스터리한 사장 민석 역의 남궁민도 폭 넓은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그는 특유의 인자한 미소와 더불어 냉철함까지 다채로운 면모를 톡톡히 보였다. 오는 15일 개봉.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