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한예리,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심사위원 위촉

기사입력 2017.04.20 09:29: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한예리,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심사위원 위촉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한예리가 서울국제여성영화제 페미니스타로 위촉된다.

한예리는 오는 6월 1일부터 7일까지 총 7일간 진행되는 제19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의 페미니스타로 활약한다. 한예리는 영화제 개막식의 사회자로 나서는 것은 물론 ‘아시아 단편경선’ 부문의 심사위원으로 본선 진출한 총 17편의 작품을 감상한 뒤 수상작을 가리는 데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다.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측은 “여타 영화제와 달리 서울국제여성영화제는 여성과 여성영화에 대한 지향점의 일치 여부와 영화제 참여 의지 등이 우선적으로 고려된다. 한예리는 지난 15회 영화제의 트레일러의 주연으로 활약했고, 18회 영화제에서 ‘여판사, 1962X2016’에서는 공연자로 나서며 서울국제여성영화제와 깊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런 점들을 고려해 봤을 때 한예리가 적격의 인물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예리는 2007년 영화 ‘그림자’로 데뷔한 뒤 2012년 ‘코리아’의 유순복 역으로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이후 ‘남쪽으로 튀어’, ‘스파이’, ‘환상 속의 그대’, ‘해무’ 등에 출연했으며, 2015년 ‘극적인 하룻밤’, 2016년 ‘사냥’, ‘최악의 하루’, ‘춘몽’ 등으로 대세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더 테이블’의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드라마 ‘청춘시대 시즌2’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이제훈 ‘애교만점 미소에 꽃까지~ 심쿵 비주얼’ ..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