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M+인터뷰②] 임시완 “아이돌→배우, 내 역량에 맞는 행보인가 고민”

기사입력 2017.05.15 07:00:07 | 최종수정 2017.05.23 10:25: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임시완, 배우로서 입지 굳히다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임시완이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에서 지금껏 그에게서 느껴보지 못한 거친 남성적인 매력을 선보였다. 비비드 수트를 차려 입고 순수한 얼굴 뒤에 숨어있는 예측하지 못한 잔인함으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렸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르를 소화하며 배우로서 저변을 넓혔다.

“행보를 돌이켜 보면 기가 찬다. 나한테 이게 맞는 건가, 내 역량에 맞는 행보인가 싶기도 하다. 어떻게 보면 여러 가지 의미 있는 작품들이 있었는데 짧은 기간에 운을 다 써버려서 더 쓸 운이 없는 게 아닌가 싶기도 하다. 그렇다고 크게 걱정스럽진 않다. 내 역량에 비해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어 감사하다.”

임시완은 지난 2010년 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데뷔했다. 그룹 활동 당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지 못했던 그는 MBC ‘해를 품은 달’(2012)을 시작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기 시작했다. 이후 영화 ‘변호인’(2013), tvN ‘미생’(2014) 등에 출연해 배우로서 입지를 굳혀갔다.

“이번 ‘불한당’을 통해 조금 더 살아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둘이서 알까기 하는 신이 있는데 그걸 이겨보겠다고 집중하고, 이겼다고 좋아하는 신들을 찍을 때 재밌었다. 예전 같았으면 세심하게 하나하나 다 준비를 하고 생각하고 임했을 거다. 어떻게 좋아하고, 어떻게 노는지 등등. 이번에는 전혀 그런 게 없었다. 점점 현장에서 즐기는 법을 알아가는 것 같다. 그래서 현장으로 향하는 길이 늘 설렌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불한당’은 오는 17일부터 열리는 제70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됐다. 임시완은 “칸 초청은 좋은 경험이지만, 아직 많이 얼떨떨하다. 과연 이 칸초청을 받은 영화를 하는 것이 나에게 있어서 앞으로 어떤 미래를 제시를 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아직 잘 모르겠다. 그래도 설렘은 크다”고 속내를 밝혔다.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 촬영 중인 임시완은 그 후 입대를 할 계획이다. 그는 군 입대를 앞두고 “오랫동안 혼자 숙제를 안한 기분”이라고 털어놨다.

“지금 가지고 있는 감이 반감이 될까 하는 걱정은 있다. 반면 군대라는 건 이제까지 경험하지 못한 것이라, 새로운 경험을 채움으로써 나에게 어떤 정서에 변화가 있을까하는 기대감도 있다. 오히려 빨리 갔다 왔으면 싶다. 너무 오랫동안 혼자 숙제를 안 한 기분이다. 어차피 해야 할 숙제 빨리 좀 할걸, 이제라도 빨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주먹 불끈 쥐고~ [MBN포토]
올랜도 블룸 ‘훈훈함의 정석’ [MBN포토]
킴벌리 가너, 칸에서도 빛난 무결점 몸매 [MBN포토]
레아 세이두 ‘칸 빛내는 완벽 옆태~’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파즈 베가와 ‘칸 빛내는 다정함..
올랜도 블룸-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멋짐 대결’..
‘악인전’ 파이팅 [MBN포토]
레아 세이두 ‘과감한 칸 레드카펫 패션’ [MBN포토..
 
실베스터 스탤론 ‘람보의 거대한 팔’ [MBN포토]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중후한 매력’ [MBN포토]
‘예정화♥’ 마동석, 마요미표 하트~ [MBN포토]
‘악인전’ 주역들, 칸 정상에서 ‘주먹 불끈’ [M..
 
자스민 툭스 ‘과감한 앞트임 드레스’ [MBN포토]
킴벌리 가너 ‘멀리서 봐도 화려’ [MBN포토]
아드리아나 리마 ‘카리스마 풀충전’ [MBN포토]
‘악인전’ 마동석, 칸 정상에서 묵직한 미소 [MBN..
 
올랜도 블룸 ‘훈훈함의 정석’ [MBN포토]
킴벌리 가너, 칸에서도 빛난 무결점 몸매 [MBN포토]
레아 세이두 ‘칸 빛내는 완벽 옆태~’ [MBN포토]
‘악인전’ 마동석·김무열·김성규 ‘칸 영화제 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