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조작’ 유준상, 남궁민에 “오정세 사건에서 손 떼”(종합)

기사입력 2017.08.22 23:19:3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조작 남궁민 유준상 사진="조작" 방송 캡처

‘조작’ 유준상이 남궁민에게 오정세와 관련된 사건에서 손 떼라고 말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조작’에서는 문신남(강신효 분)에게 납치돼 풀려난 권소라(엄지원 분)를 달래는 한무영(남궁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후 권소라는 납치된 후 풀려난 뒤 경찰서로 향했다. 권소라의 얼굴을 보고 안타까웠던 한무영은 얼음주머니를 건넸다. 그는 한무영에게 “그 자식이 정말 날 죽이려 했을까요? 아닐 거 같아요”라고 털어놨다.

이어 “두 명의 사람을 죽은 살인자에요. 잡아야죠. 저는 피해자이고 여자이기 전에 검사니까요”라고 담담하게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한무영 역시 마음을 다잡으며 “미친 새끼. 내가 너 반드시 죽여 버리고 만다”라고 각오를 표했다.

당시 이석민(유준상 분)과 오유경(전혜빈 분)은 죽은 한철호(오정세 분)의 조작 기사에 대해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석민은 과거 한철호(오정세 분)가 조작 기사를 썼지만, 그 안에 실마리를 남겨뒀단 정황을 포착했다.

그는 ‘실수가 아니라면 둘 중 하나겠지. 피치 못할 이유가 있었거나 뭔가를 알리려 했거나. 설마 그때 그 얘기가 이걸 말하는 거였어?’라며 한철호와 함께 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이후 이석민은 한무영을 만났다. 그는 한무영에게 “애초에 실수가 아닐 수 있으니까. 누군가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알아봐주길 바랬던 거 아니었을까”라며 “철호는 네 복수심 때문에 너를 망치고 싶지 않았을 거야. 형 사건에서 손 떼라”고 경고했다.

이를 접한 한무영의 표정이 일그러져 앞으로 일어날 일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김소유 ‘환호하는 관객에게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트롯가수 김소유 ‘믿고 듣는 가창력’ [MBN포토]
차정원 ‘돋보이는 옆라인’ [MBN포토]
이고은 ‘조보아 언니와 닮았나요?’ [MBN포토]
김은수 ‘드라마 시크릿 훈훈 담당’ [MBN포토]
 
차정원 ‘우아한 손인사’ [MBN포토]
차정원 ‘심쿵 눈맞춤’ [MBN포토]
류승수 ‘인형 든 꽃다발 선물에 미소 활짝’ [MBN..
정연주 ‘쫑파티룩은 핑크 계열로~’ [MBN포토]
 
차정원 ‘화사한 미모’ [MBN포토]
노광식 ‘논현동 밝히는 훈훈한 미소~’ [MBN포토]
류승수 ‘시원한 눈웃음~’ [MBN포토]
박해진 ‘꽃을 든 남자의 정석’ [MBN포토]
 
차정원 ‘밑에서 봐도 굴욕 없네~’ [MBN포토]
노광식 ‘드라마 시크릿으로 곧 만나요~’ [MBN포토..
김은수 ‘우월한 기럭지 뽐내며~’ [MBN포토]
박해진 ‘달달한 손하트~’ [MBN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