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 기사

기사목록 인쇄 |  글자크기 + -

> 전체기사 박병은·김현숙, ‘추리의 여왕2’ 합류…미스터리+유쾌함 더한다

기사입력 2017.12.22 10:59:0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박병은·김현숙 ‘추리의 여왕2’ 합류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MBN스타 김솔지 기자] 배우 박병은과 김현숙이 ‘추리의 여왕 시즌2’에 합류하며 앞서 출연을 확정지은 권상우, 최강희와 스펙터클한 수사를 예고하고 있다.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 분)과 막강한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 분)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다.

극 중 박병은은 도무지 속을 알 수 없는 강력 2팀 팀장 우경감 역을 맡아 연기한다. 언론과 정치를 교묘하게 이용하여 그 누구도 믿지 않고 혼자서 사건을 처리하며 늘 무표정으로 일관,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특히 박병은은 그동안 영화 ‘암살’, ‘원라인’ 등을 비롯해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탄탄하고 무게감 있는 연기력을 입증하며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겨왔다. 이에 ‘추리의 여왕’에 이어 ‘추리의 여왕 시즌2’에도 합류하면서 이번엔 또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본격적으로 권상우, 최강희와 얽히게 될 박병은은 “이렇게 ‘추리의 여왕 시즌2’가 새로 시작된다는 것은 그만큼 여러분들이 좋아해주시고 사랑해주신 덕분이라고 생각한다. 지난 시즌 동료 배우, 스태프분들과 호흡을 다시 한 번 느끼고 연기한다는 게 벌써 설레고 좋다. 우경감은 선과 악, 유머와 강함 등 다양한 면을 담고 있는 캐릭터인 만큼 여러 가지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갈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여기에 배우 김현숙이 김경미 역으로 출연,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도 유설옥(최강희 분)의 둘도 없는 친구로 활약한다. 이번에도 설옥의 옆에서 추리 생활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주는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하며 완승과 설옥의 든든한 추리군단으로 변신한다.

특히 김현숙은 다수의 작품을 통해 친근한 이미지로 시청자와 곁에서 같이 호흡해왔다. 이번 작품에서도 최강희에게 잔소리와 조언을 아까지 않는 언니 같은 친구의 모습으로 티격태격한 단짝 케미를 이어간다고. 또한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색다른 반전으로 중무장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현숙은 “‘추리의 여왕 시즌2’로 시청자분들을 다시 만날 수 있어 기쁘다. 이번에도 최강희씨와 함께 절친의 현실적인 우정을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바란다. 두 번째 호흡을 맞추는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이기 때문에 더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으니 큰 애정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렇듯 지난 시즌에 이어 ‘추리의 여왕 시즌2’에도 출연을 확정 지은 박병은과 김현숙은 더욱 풍성해진 이야기로 극의 중심에서 권상우, 최강희와 얽히고 설키며 코믹한 에피소드로 활력을 더하고 짜릿한 수사를 박진감 넘치게 펼쳐나가며 극을 이끌어갈 예정이다.

‘추리의 여왕 시즌2’는 2018년 2월 21일 첫 방송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 Copyright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STAR 최신포토
 
신성일 빈소 조문하는 김동호 전 위원장 [MBN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원로배우 최불암, 두 눈에 슬픔 가득 [MBN포토]
유지태 ‘가만히 서있어도 화보’ [포토]
김혜수 ‘고품격 섹시’ [포토]
김혜수 ‘과감 의상도 완벽 소화 [포토]
 
故 신성일 빈소, 조문객 맞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촉촉한 눈빛’ [포토]
유지태 ‘여심 녹이는 미소’ [포토]
김혜수 ‘블랙 카리스마’ [포토]
 
엄앵란 ‘비통한 심정’ [MBN포토]
유지태 ‘꽃을 든 남자’ [포토]
카리스마 하면 김혜수 [포토]
장민익 ‘내 공을 받아라’ [포토]
 
고 신성일 빈소 지키는 엄앵란 [MBN포토]
유지태 ‘진한 미소’ [포토]
김혜수 ‘과감한 의상도 럭셔리하게’ [포토]
송승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멋져~’ [MBN포토]
 





포토뉴스

포토뉴스 더보기